박병석 국회의장, “검찰, 개혁에 방관하거나 타율적 존재 되지 않아야”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검찰, 개혁에 방관하거나 타율적 존재 되지 않아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2.0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의장, 박범계 법무부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박범계 법무부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박범계 법무부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박범계 법무부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은 1일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박범계 신임 법무부장관의 예방을 받고 “검찰이 검찰개혁을 방관하거나 비판하는 수동적, 타율적 존재가 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박 장관이 기관장을 비롯한 여러분들과 소통해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자발적이고 동반자적인 개혁이 필요하다. 아울러 교정, 출입국 관리, 인권보호에도 관심을 좀 더 가져주시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국회를 찾아서 야당을 자주 만나야 오해가 없이 소통이 된다”며 “전임 장관께서 추진한 검찰개혁이 종착역에 잘 도달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박범계 장관은 “일선의 어려운 사람들 중심의 법무행정을 할 것”이라며 “국회를 통하지 않고선 제도개혁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장관이지만 국회의원의 자세를 잊지 않고 낮은 자세로 경청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