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올해 한-호주 수교 60주년…수소·ICT·인프라사업 등 협력 할 수 있는 잠재력 있어”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올해 한-호주 수교 60주년…수소·ICT·인프라사업 등 협력 할 수 있는 잠재력 있어”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3.2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의장, 캐서린 제인 레이퍼 주한호주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캐서린 제인 레이퍼 주한호주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캐서린 제인 레이퍼 주한호주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캐서린 제인 레이퍼 주한호주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 의장집무실에서 캐서린 제인 레이퍼 주한호주대사의 예방을 받고 “올해는 한-호주 수교 60주년이다. 양국은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와 ICT 분야 등에서 협력 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특히 호주는 그린수소 생산에 강점이 있고, 한국은 수소 활용 기술이 뛰어나다. 또 호주의 고속도로와 철도 건설사업 등 인프라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진출하고 있다”며 “한국의 기업들은 경험도 많고 실력도 뛰어나니 계속 참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레이퍼 대사는 “한국 기업들의 호주 투자를 환영한다. 저희 호주는 한국의 최대 주요광물, 수소 공급처가 되고 싶다”면서 “또 현재 많은 기업들이 저탄소분야와 주요광물분야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런 협력을 증진시키고자 한다”고 화답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한국과 호주 간의 왕래가 없다. 양국 간에 기업인들의 필수 왕래는 허용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또 저도 코로나 팬데믹이 진정되면 국회의장 자격으로 방문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박병석 의장은 “호주는 한국전에서 피를 흘린 동맹이다. 북핵 문제 해결에 있어서 호주는 긴밀히 조율해야 할 핵심파트너다”며 “한반도 문제에서 일관되게 한국의 입장을 지지해줘서 고맙다”고 밝혔습니다.  

 예방에는 주한호주대사관 제이슨 디큰 정치부 서기관·헬렌 홀싱턴 정치부 참사관,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