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내가 뭐 하려고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나"
상태바
김종인, "내가 뭐 하려고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나"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4.1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가 윤 전 총장과 관계를 맺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도 아니다"
-. "제3지대는 없다"
-. "국민의힘, 국민의당 통합하라고 오세훈 시장이 당선시켜줬나"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과의 신당창당을 부인했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이날 금태섭 전 의원과 조찬 회동 후 제3지대 신당 창당 여부에 대해  "사람이 정당을 만들려면 특정한 정치적 목적이 있어야 하는데 내가 무슨 목적이 있나"라며 "내가 뭐 하려고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나"라고 부인했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나는 정치를 할 생각이 없는 사람"이라며 "(신당을 창당하는) 그런 생각은 추호도 없다. 지금부터 역할이 아무 것도 없다"고 분명히 했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금 전 의원이 창당하면 도와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금태섭이 당을 만들지 안 만들지는 내가 모르는 것"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회동 배경에 대해서도 김종인 전 위원장은  "지난 재보선에서 우리 오세훈 후보를 위해 유세도 해주고 해서 고맙다는 얘기를 하려고 만난 것"이라고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과의 접촉설에 대해서도 "내가 윤 전 총장과 관계를 맺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도 아니다"며 "나 스스로가 그런 짓을 절대로 안 한다"고 일축했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제3지대는 없다"면서도 국민의힘을 향해 다시 비난했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선거에 이겨서 이 사람들이 상당히 붕 떠 있는 상황"이라며 "제발 좀 무엇이 선거 승리 요인이었는지 제대로 분석해서 대선까지 지지를 유지할지 노력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국민의당과 합당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도 "솔직히 서울시민들이 국민의힘, 국민의당 통합하라고 오세훈 시장이 당선시켜줬나"라며 "그런 식으로 선거 결과를 해석하면 별 희망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내에 '선(先) 통합 후(後) 전당대회' 논의에 대해서도 "주호영 원내대표가 자기 혼자서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이라며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