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의원, "(김종인) 겁많은 졸장부, 간교한 훈수이자, 저렴한 거간"
상태바
장제원 의원, "(김종인) 겁많은 졸장부, 간교한 훈수이자, 저렴한 거간"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4.2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종인, "(장제원)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거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20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짖으라면 짖으라'는 비난에 대해 "겁많은 졸장부"라고 맞받아쳤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전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장제원 의원에 대해 "홍준표 의원 꼬붕이니까. 난 상대도 안 해요.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거다"라고 비난한 바 있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인터뷰와 관련,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늘 대선때만 되면 유력 대선주자에게 다가가 훈수질을 하며 정치거간을 하려는 분들이 나타난다"면서 "심지어, 국민의힘이 아사리판이라 들어가서는
안된다며 국민의힘을 조롱하기까지 한다"고 김종인 전 위원장을 정면 공격했습니다.

 장제원 의원은 김종인 전 위원장을 "뱀의 혀와 같은 독을 품고 있는 간교한 훈수이자, 저렴한 거간"이라며 "독자노선을 가야한다는 말은 단언컨대, 이간질"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장제원 의원은 "밖에서 저울질하는 것은 겁많은 졸장부들이나 하는 짓이고, 당에서 멀어진 사람들의 질투일 뿐"이라며 "당 밖에 있는 야권의 유력 대선후보에 대한 입당 불가론은 유력 대권 후보와 제1야당을 이간질하려는 유치한 말장난에 불과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