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국 배우 최초
상태바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국 배우 최초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1.04.26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배우 최초 오스칸 여우조연상 윤여정 수상(캡처)
한국인 배우 최초 오스칸 여우조연상 윤여정 수상(캡처)

배우 윤여정(74)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윤여정은 26일 오전(한국시간)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 순자 역으로 꿈에 그리던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브래드 피트의 호명에 무대에 오른 윤여정은 드디어 브래드 피트를 만났다. 우리가 영화를 찍을 때 어디 있었냐?”는 농담으로 수상 소감을 시작했다.

브래드 피트는 영화 '미나리'의 제작사인 A24를 설립했다.

윤여정은 아시다시피 나는 한국에서 왔고, 윤여정이다. 유럽 분들은 제 이름을 여영이나 유정이라고 부르곤 하는데, 오늘만은 여러분 모두 용서해드리겠다스티븐 연, 정이삭 감독, 한예리, 노엘, 앨런, 우리는 모두 가족이 됐다. 특히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다. 우리의 선장이자 나의 감독이었다고 소감을 밝히고, 아카데미 관계자들과 미나리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자신과 함께 수상 후보에 오른 배우들에 대해 저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 같은 대배우와 경쟁을 하겠나. 글렌 클로즈의 훌륭한 연기를 너무 많이 봐왔다다섯 명 후보들 모두 각자 다른 역할을 해냈기 때문에 사실 경쟁이 있을 수 없다. 그냥 운이 좀 더 좋아서 서있는 것 같다라고 예우를 표했다.

윤여정은 끝으로 두 아들에게도 감사하다,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한다. 아이들의 잔소리 덕분에 엄마가 열심히 일했더니 이런 상을 받게 됐다김기영 감독님께도 감사하다. 저의 첫 감독님이셨다, 저의 첫 영화를 함께 만드셨는데 여전히 살아계셨다면 저의 수상을 기뻐해주셨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윤여정에게 아카데미상을 안겨준 영화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이주한 한국 가족들의 여정을 담은 영화로, 윤여정은 극 중에서 손자들을 돌보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온 순자역을 맡았다.

한편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으로 일명 오스카상으로도 불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