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당 대표 경선 도전 --- '윤석열 영입 최적임자'
상태바
나경원, 당 대표 경선 도전 --- '윤석열 영입 최적임자'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4.2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석열 전 총장과 고시원 동기 절친
-. 고시원시절. 앉으면 3-4시간 대화 즐겨
-. 윤석열 영입 최 적임자 자임할 듯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나경원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나경원 전 의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지난 26일 “바르게 다시 세운다는 것은 늘 힘겹고 지난한 일이지만 그럼에도 누군가는 꼭 해놓고 가야 할 일이기도 하다”면서 당 대표 경선 도전 의사를 시사했습니다.

 특히 나경원 전 의원이 경선에 도전하면서, 차기 대권후보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에 최 적임자임을 내세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 대표 경선 도전자 모두가 윤석열 전 총장 영입을 내세우고 있는 가운데 실제 나경원 전 의원이 윤석열 전 총장은 사법고시 준비 시절부터 최근까지 막역한 사이로 전해졌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과 윤석열 전 총장은 서울대 법대 동문으로 같은 고시원에서 함께 공부하면서 다양한 주제로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합니다.

 윤석열 전 총장과 나경원 전 의원 모두 가까운 한 지인에 따르면, "두 사람은 대학 뿐만아니라 고시원도 동문이다. 두 사람 모두 공부보다는 다른 것에 관심이 많아 아침 식사후 윤 전 총장이 '커피한잔 하자'해서 앉으면 두 사람은 점심때까지 얘기할 때가 많았다"면서 "특히 윤 전 총장이 다방면에 관심이 많아 주로 윤 전 총장이 설을 풀었지만 나 전 의원도 (윤 전 총장)못지 않게 대화를 즐겼다"고 말했습니다.

 이 지인은 "두 사람이 공부보다 얘기하기를 좋아해 둘 다 사법고시 합격이 늦어졌을 것"이라며 "서울시장 경선 후 윤 전 총장과 전화로 많은 얘기를 나눴다고 들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은 서울대법대(79학번) 졸업후 9년만에 사시 33회로 합격했으며 나경원 전 의원(82학번)은 1992년 사시34회로 법조계에 입문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은 회고록 '나경원의 증언'에서  “같은 시기 대학을 다녔고 또 대학원을 다녔으며 또 비슷한 시기에 고시 공부를 했다”며 “내가 기억하는 선배 윤석열, 검사 윤석열은 말 그대로 ‘법대로 하는’ 검사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2013년 윤석열 전 총장이 ‘국정원 댓글’ 수사 팀장을 맡았을 때 당시 당론은 ‘윤 팀장’을 비판하는 쪽이었지만, 나경원 전 의원은 (개인적인) 안타까움에 수사팀 비판의 전면에 나서지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2019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당시에도 나경원 전 의원은 “기수와 관행을 논외로 하면 내심 ‘검찰총장 윤석열’이 어색하지 않았다”고 호평하기도 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2019년 12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사건 1심 5차 공판에 출석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갑작스럽게 원내대표 소임에서 내려와야만 했고, 점차 윤곽이 드러났던 마지막 협상의 끈마저 놔야했던 2019년 초겨울은 두고두고 나에게 아쉬움을 남긴다"며 "그러나 결국 역사는 순리대로 흘러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여기저기서 불어오는 바람에 잠시 흔들릴 수 있어도 옳고 그름의 화살표가 바뀌지는 않는다"고 결의를 내비쳤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은 공수처법 강행을 막기 위해 벌이진 대치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민주당측의 '가짜 프레임'에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은 "(당시)민주당의 무서운 폭력을 고발하고 내가  국민들에게 그 빠루(쇠지레)를 들어 보여드리자, 또 고약한 '가짜 프레임'이 시작됐다"면서 "마치 내가 빠루를 휘두른 것처럼 가짜 낙인을 찍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우리가 빠루를 휘두른게 아니라, 우리가 빠루에 놀라 보여준 것일 뿐인데.. 거꾸로 뒤집어 씌워지고 진실이 거짓으로 둔갑해버린 것"이라고 개탄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 정권과 민주당도 더 이상 공수처의 본색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며  이성윤 서울지검장 황제조사, 정권 실세를 위한 특혜 조사, 허위 보도자료 작성 의혹, 검사 채용과 관련된 불미스러운 논란 등을 지적하면서 "위험하고도 부당한 공수처를 막으려 했던 처절함이 바로 패스트 트랙 정국에서 우리의 모습이었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