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흥국, 뺑소니 혐의 부인...“오토바이 운전자가 공갈협박”
상태바
가수 김흥국, 뺑소니 혐의 부인...“오토바이 운전자가 공갈협박”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1.05.07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흥국이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뺑소니 혐의를 적극 부인하고 나섰다.

김흥국은 지난달 24일 한 사거리에서 차량을 운전하면서, 오토바이를 친 뒤 사고 수습을 하지 않고 현장을 떠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김흥국은 한강에서 운동을 하기 위해 차를 몰고 나섰고, 좌회전을 하려 하는데, 오토바이가 내 차를 쳤다. 앞에 넘버를 툭 치고 갔다. 운전자가 내 차 앞에서 넘어졌으면 차에서 내려 바로 현장을 수습했을 텐데 그냥 가길래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6일 밝혔다.

사진=와이드엔터테인먼트
사진=와이드엔터테인먼트

 

김흥국은 알고보니 그때 내 차 넘버를 보고 신고했더라. 이 사실은 나중에 알았다. 경찰에서 연락이 와서 조사 받았다. 음주 측정을 하길래 그것도 했고, 음주는 아니다. 그리고 마약검사도 하길래 그것도 다 했다자동차 보험회사도 보험 처리하려고 현장 와서 봤고, 내 차 차량 앞에 넘버가 조금 찌그러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토바이 운전자가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하며, 협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자꾸 나랑 통화 하려 한다. 매일 공갈협박을 한다자기는 병원도 안 갈 거라고 한다. 하루 벌어서 하루 먹고 산다며 자기가 어렵고 힘들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3500만 원이라는 터무니없는 금액을 요구한다. 그래서 내가 경찰한테 말이 안 되지 않냐, 조사도 받았고, 경찰 결과도 기다려야 되지 않느냐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와의 통화 내역과 블랙박스 기록 등 관련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