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와 병원 또는 기관, 출산 도움이 모두 출생등록 의무화해야
상태바
 부모와 병원 또는 기관, 출산 도움이 모두 출생등록 의무화해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5.1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도서관, '최신외국입법정보' 2021-11호, 통권 제160호 발간
-. 출생통보제 도입 관련 영국, 미국, 캐나다, 독일 입법례

 국회도서관(관장 현진권)은 18일 병원 등의 기관이나 출산에 관여한 자에게 출생 신고 의무를 부과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출생통보제 도입 관련 영국, 미국, 캐나다, 독일 입법례」를 소개한 『최신외국입법정보』(2021-11호, 통권 제160호)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우리는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은 지난 3월 개정을 통해 혼외자의 친생자 출생신고를 하는 경우 모(母)의 소재불명 또는 모가 정당한 사유 없이 출생신고에 협조하지 아니하는 등의 경우에는 부(父)의 주소지 가정법원 등의 확인을 받아 부가 출생신고를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러나 부모 모두가 출생신고의 의지가 없어 출생신고가 누락된 채 의료혜택과 교육의 기회를 잃고 방치되어 법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되는 아이들은 여전히 문제로 남아 있습니다.

 영국은 아기가 병원에서 출생한 경우에 병원의 등록시스템을 통해 의료보장 번호가 발급되도록 하여 아기에 대한 정보를 국가가 선제적으로 수집하고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는 아기가 출생한 병원의 의사 또는 병원의 대표자 등에게 출생증명서에 서명하고 증명서를 등록 기관에 등록할 책임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캐나다는 의사 등에게 출생통보의 의무를 부여하고 부모에게 별도의 출생신고 의무를 부여하고 있으며, 독일도 부모와 병원 모두에게 출생등록을 하도록 규정하여 아기의 출생신고가 누락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나라도 병원 등의 기관에서 출생하는 경우에는, 해당 병원 등의 의료진 또는 관리자에게 출생통보 등에 대한 의무를 부과하도록 해야 합니다.

  병원이 아닌 가정 등에서 출산하는 경우에는 해당 출산에 관여한 의료인 또는 출산을 알게 된 사람에게 출생 신고에 대한 의무를 부과하는 등 출생한 아기에 대한 정보가 누락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