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종인-이준석 '윤석열 패싱' 합의 의혹 제기
상태바
나경원,  김종인-이준석 '윤석열 패싱' 합의 의혹 제기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6.0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준석 후보, 지라시 음모 반박
국민의힘 이준석(좌) 후보 - 나경원 후보
국민의힘 이준석(좌) 후보 - 나경원 후보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는 6일 이준석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서 배제하는 '윤석열 패싱(passing)' 전략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제기했습니다.

  이에대해 이준석 후보는  ‘지라시 음모’라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나경원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최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후보의 발언을 종합했을 때 매우 우려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후보는 이준석 후보의 '김 전 위원장을 모셔오겠다'고 한 발언과 김종인 위원장의 '(윤석열 전 총장)100% 확신할 수 있는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 ‘검사가 바로 대통령 된 경우는 없다’ 등 발언을 제시했습니다.

  나경원 후보는 “사실상 윤 전 총장을 야권 대선후보군에서 배제한 것”이라며 “이 후보는 ‘윤 전 총장 장모 건이 형사적으로 문제 됐을 때 덮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하며 마치 의혹을 기정 사실화하는 것처럼 말하기도 했다. 일종의 ‘방어적 디스’”라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후보는 “이래서는 대선 필패”라며 “지금은 우리 안에서의 분열을 최대한 자제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준석 후보는 “여의도 언저리에서 ‘받은 글’이라고, 카톡으로 소위 ‘지라시’가 돌고 나면 우연의 일치인지 나경원 후보가 비슷한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려서 음모론을 제기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준석 후보는 “‘받은 글’을 보고 정치를 하고 계신 것이거나 ‘받은 글’을 꾸준히 만들어서 돌리고 계시거나, 둘 중 하나라고 느낄 수밖에 없다”며 “이런 거 말고 경험과 경륜을 빨리 선보여달라”고 비난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