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논술 인문학, 25년차 대입 논술로 풀어보는 인문학 쟁점들
상태바
[신간] 논술 인문학, 25년차 대입 논술로 풀어보는 인문학 쟁점들
  • 황경숙 기자
  • 승인 2021.06.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년차 대입 논술로 풀어보는 인문학 쟁점들
-. 정답 없는 인문학의 다양성과 공존하는 세계관
신간 '논술인문학'
신간 '논술인문학'

  25년차로 접어든 대입 논술에서 그동안 줄곧 제기된 인문학의 쟁점을 한 권으로 엮은 인문 교양서 '논술 인문학'(조진태 저, 주류성출판사)가 출간되었습니다. 
 
  신간 '논술 인문학'은 지난 1997학년도 서울대의 ‘어린왕자’ 제시문을 비롯, 전국 주요 30여 개 대학에서 25년 동안 출제한 수천 개의 논제를 토대로, 대학이 그동안 물어온 인문학의 지향성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대학별 문제와 예시답안 등을 단편적으로 소개하는 논술수험서가 아니라, 대학 지성이 논술 고사를 통해 공유한 지적 사유와 인문학적 고민을 분석해 유기적으로 종합하고 쉽게 풀이한 교양서입니다.

  신간 '논술 인문학'은 모두 9개 단원에서 32개의 인문학적 쟁점을 다양한 제시문과 사진, 도표 등을 활용해 구성되어 있습니다.
 
  1장부터 4장까지는 우리가 살아가는 자본주의 사회를 성찰하고, 탄생부터 죽음에 이르는 긴 여정에서 인간이 어떤 삶을 살아야하는가라는 물음들로 구성되었습니다.

  5장부터 8장까지는 사회 속 인간을 향한 물음을 배치했으며, 9장에서 13장에는 ‘삶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문화에 대한 논의에서 시작해 동서양의 만남으로 시각을 넓히고 있습니다. 

  14장부터 17장은 대학들이 가장 많은 질문을 던진 자본주의 경제체제 논의로, 18장에서 21장은 정치, 기술, 인터넷 등 시사적인 주제들로 시선을 돌립니다. 

  22장부터 29장은 결국 인간의 본질에 대한 물음으로 되돌아옵니다. 언어를 통해 지식을 형성하고, 이를 기록하며, 윤리, 사회적 삶을 영위하는 인간의 근본적인 특성에 대한 탐색들이다. 

  30단원부터 32단원은 모든 논술 문제의 공통분모, 즉 주어진 텍스트를 통해 타인의 사유를 수용해서 이를 확대하거나 혹은 전복(顚覆)하는 ‘사고 실험’의 원론을 제시합니다. 
 
  다양한 제시문이 주제에 따라 짧게 발췌, 인용했지만 대학이 공개한 예시 답안은 포함되지 않았으며, 마지막 부연 단원에 대학별 서술법만 간략하게 언급하고 있습니다. 
 
  저자는 "논술 25년 역사는 인문학적 물음들의 보고(寶庫)"라면서 "비판도 있지만 한 문제, 한 문제에는 대학의 치열한 지적 설계가 담겨 있어 인간과 사회를 둘러보는 다양한 자유를 이해하는 이정표"라고 평가했습니다.

  저자는 "논제들을 통해 사고하는 즐거움을 한번 쯤 공유해 볼 수 있도록, 수험서와 인문학적 교양서의 가운데쯤 자리매김하고자 했다"고 저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저자 조진태는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세계일보 사회부, 국제부, 경제부에서 법원, 대검찰청과 대법원,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을 출입했습니다. 

  이후 국회의원 보좌관과 디지털 타임스 기자로도 일했으며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청원논술’을 운영, 20여 년 동안 논술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전작으로 『난중일기 - 종군기자의 시각으로 쓴 이순신의 7년 전쟁』, 『징비록 - 종군기자의 시각으로 회고한 유성룡의 7년 전쟁』을 썼습니다.

∎ 도서 개요 
 - 제목 : 논술 인문학(論述 人文學)
 - 지은이 : 조진태
 - 판형 및 페이지 : 152 X 225mm / 432쪽 
 - 발행일 및 가격 : 2021년 6월 14일 / 가격 20,000원 
 - ISBN 978-89-6246-440-5 03800
 - 주류성출판사  02-3481-1024 (대표전화) / 02-3482-0656 (FAX)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