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 방미 외교활동을 마치고 귀국
상태바
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 방미 외교활동을 마치고 귀국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8.02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홍철 국방위원장 등 국방위 대표단, 3박 5일 일정의 미국 공식 방문 완료
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 방미 외교활동을 마치고 귀국
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 방미 외교활동을 마치고 귀국
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 방미 외교활동을 마치고 귀국

  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단장 민홍철)은 27일부터 31일까지 3박 5일간 미국 공식 방문을 마치고 3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대표단(민홍철 위원장, 한기호 위원, 김병주 위원)은 미국을 방문해 한미간 파트너십 강화 및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였고, 동맹현안에 있어 우리 측 입장을 미국 측에 적극 설명하여 이해를 구하는 등 금번 방미 외교가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대표단은 27일과 28일에는 워싱턴 D.C.를 방문하여 아담 스미스(Adam Smith) 하원군사위원장과 앤디 김(Andy Kim) 하원의원(군사위원회 소속), 아만다 도리(Amanda J. Dory) 국방부 정책 부차관 대행 및 태미 덕워스(Tammy Duckworth) 상원의원(군사위원회 소속)을 만나 회담을 가졌습니다.

  미국 측 주요 인사들과의 회담에서 대표단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협력을 당부하고, 전작권 전환·연합훈련 및 방위비협상 등 동맹현안에 있어 한국 측 입장을 자세히 설명하여 해당 인사들이 한국의 입장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특히 아담스미스 위원장은 “남북관계는 제재가 아닌 긴장완화의 방향으로 가는 것이 옳다”고 하며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측의 노력을 지지했습니다.

  대표단은 29일, 30일에는 호놀룰루를 방문하여 아퀼리노(John C. Aquilino) 인도태평양사령관과 윌스바흐(Kenneth S. Wilsbach) 태평양 공군사령관을 만났습니다. 

  대표단은 이들과 동맹현안에 대해 긴밀히 논의하였고,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했습니다. 

  특히 아퀼리노 사령관은 대표단에 “방위비 분담금 비준, THAAD 지상접근권 확보, 연합훈련 지원 등에 대해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협력해달라"면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했습니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대표단 단장은 “ 이번 국방위원회 대표단의 방미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의회 차원의 적극적인 대면 외교의 일환으로서 미국과의 우호 협력 증진 및 관계 발전에 적극 기여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