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혜인, “10년간 20대에 남녀 임금격차 커져"
상태바
용혜인, “10년간 20대에 남녀 임금격차 커져"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8.0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09~19년,  20대 여성 평균임금 남성의 98.5%에서 92.3%로 감소
-. 전 연령대 여성 평균임금, 남성의 61%에 불과

  2009~19년까지 10년간 전체 남성 대비 전체 여성의 평균임금은 소폭 개선됐지만 20대 남여 임금격차는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용혜인 의원, “20대에서 남녀 임금격차 커져
용혜인 의원, “20대에서 남녀 임금격차 커져"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은 3일 국세청에서 받은 ‘근로소득 100분위 성별·연령대별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대 여성의 평균임금은 2009년에 남성 평균임금 대비 98.5%에서 2019년에 92.3%로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분석결과, 총급여 기준 20대 여성은 평균임금 증가 속도도 20대 남성보다 느렸습니다. 

  총급여는 급여총액에서 비과세 근로소득을 제외한 소득입니다. 

  2009~2019년 20대 여성의 평균임금은 1480만 원에서 2160만 원으로 늘었다. 46.2% 증가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는 전체 여성 평균임금 증가율인 57.8%보다 크게 낮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20대 남성의 평균임금은 1500만 원에서 2340만 원으로 늘어 55.9% 증가했습니다. 전체 남성 평균임금 증가율 50.9%보다 높습니다. 

용혜인 의원, “20대에서 남녀 임금격차 커져

  결과적으로 20대 남성과 여성의 평균임금 격차는 20만원에서 180만원으로 늘어난 것입니다.

  용혜인 의원은 "20대의 남녀 평균임금 통계를 노동시장의 성별 불평등이 악화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통상 20대 여성이 20대 남성보다 취업이 빠르고, 남녀 학력격차가 점점 줄어드는데도 임금 격차는 오히려 커졌기 때문이라는 것이 용 의원의 지적입니다. 

  전 연령대에서 남녀 임금격차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년간 여성 평균임금 증가율(57.8%)이 남성(50.9%)보다 높았지만 전체 여성 평균임금은 남성의 60.6%에 불과했습니다. 

  금액은 격차가 더 커졌습니다. 

  2009년에 남녀 평균임금 차이는 1260만원이었으나 2019년에는 그 차이가 1780만원으로 늘었습니다.

  60대 이상에선 임금격차가 10년 전보다 악화했습니다. 

  2009년 60대는 남성 대비 여성 임금이 53.1%였으나 2019년에는 52.7%로 줄었고 70대 이상은 58.7%에서 49.1%로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용혜인 의원, “20대에서 남녀 임금격차 커져

  용혜인 의원은 “남녀 임금격차가 여전히 크다는 점은 여성이 상대적으로 저임금 일자리를 얻고 있음을 뜻한다”면서 “20대에서는 남녀 임금격차가 심지어 더 벌어졌다. 이러한 상황은 노동시장의 성별 불평등 개선 조치가 시급함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