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 5년, 청년 전세대출 3배 증가
상태바
문재인정부 5년, 청년 전세대출 3배 증가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9.1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7. 6 ~ 2021. 6월 간 30대 38조 8천억원, 20대 19조 9천억원 급증
-. 20대 5년전 동기 대비 5.6배 증가, 전세대출 규제시 청년층 피해 우려 
김상훈 국회의원
김상훈 국회의원

문재인정부 5년간 청년층이 받은 전세 대출 규모가 58조원 이상 증가했습니다.

9일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5대 시중은행 전세대출 현황’에 따르면, 문재인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 52조 8,189억원이었던 전세대출액(잔액기준)이 지난해 6년 현재, 2.8배가 늘어난 148조 5,732억원에 달했습니다. 

5년새 95조 7,543억원이나 증가한 것입니다.

특히 20, 30대 청년층의 전세대출이 급증했습니다.

20대의 경우 2017년 6월 4조3,891억원에서 2021년 6월 24조3,886억원으로 무려 5.6배나 증가했습니다. 

세대별 평균 증가율의 2배에 달하는 수치며, 금액만도 19조 9,995억원에 달했습니다. 

같은 기간 30대 또한 24조7,847억원에서 63조6,348억원으로 38조8,501억원 증가했으며, 전 세대 중 가장 큰 금액 증가분을 보였습니다. 

문재인정부 5년간 2030청년층이 금융기관에 빌린 전세 보증금이 60여조원에 이른 셈입니다. 

전체 세대 대출액으로는 2017.6월 52조 8,189억원에서 2021.6월 148조 5,732억원으로 95조원 이상 늘었습니다. 

청년의 전세대출이 늘어난 것은 1인 가구 증가 추세와 집값 상승에 따라 자가마련이 어려워진 여건이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입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는 20대가 증가폭과(13.3%), 세대 중 비율(19.1%)로 가장 컸습니다. 

30대는 집값 상승으로 내집 마련이 어렵게 됐고, 전세난이 겹치면서 전세대출을 더 많이 받을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김상훈 의원은 “수십조원의 전세대출을 받은 청년들과 ‘내집’을 마련한 청년 사이의 자산격차는 갈수록 확대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전세대출 마저 규제한다면, 무주택 청년의 주거 상황은 더욱 열악해질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