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의원, “문재인 정부 들어 외교부 인권 침해 심각”
상태바
태영호 의원, “문재인 정부 들어 외교부 인권 침해 심각”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9.24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 정부 외교부 대상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신청  103건으로 대폭 증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태영호 의원 (국민의힘, 서울 강남갑)이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받은‘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외교부 대상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내용 및 권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5월부터 2021년 8월까지 총 103건의 진정 접수와 3건의 구제 조치 권고가 있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외교부의 인권 침해, 기강 해이가 금식해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연도별 평균 14건, 총 73건의 진정 접수가 있었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서 연평균 20건, 총 103건으로 크게 증가헸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구제 조치 권고만 보더라도 이전 박근혜 정부에서는 1건에 불과했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3건으로 늘어났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인권위 구제 조치 권고를 받은 사건 내역을 들여다보면 공무직 근로자에게 외교부가 업무 수당을 지급하지 않은 사건, 한국민주통일연합 회원들에 대한 여권 발급 제한 및 불허에 따른 인권침해 사건, 지난해 국민적 공분을 샀던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 등입니다. 

 특히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의 가해자는 현재 외교부에 재직 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신청은 연도별로는 박근혜 정부 당시 2013년 21건, 2014년 21건, 2015년 12건, 2016년 10건, 2017년 9건이 있었으며, 현 문재인 정부에서는 올해 8월까지 2017년 16건, 2018년 20건, 2019년 38건, 2020년 17건, 2021년 12건이 있었습니다.

 태영호 의원은“외교부가 소속 직원들의 전반적인 인권 의식 향상을 위한 정기적 교육프로그램 마련을 하루빨리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