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그래서, 메타버스가 뭔데?” 토론회 개최
상태바
이상헌 의원, “그래서, 메타버스가 뭔데?” 토론회 개최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11.16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부산 G스타 현장에서 
그래서, 메타버스가 뭔데_포스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이 '그래서, 메타버스가 뭔데?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토론회는 오는 20일, 2021 국제게임전시회(G-STAR)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서 오후 2시부터 진행될 예정입니다.

비대면 시대를 거치며 급격히 확산된 개념인 메타버스는 최근 우리 사회를 가장 뜨겁게 달군 화두입니다. 

증권가에서는 메타버스 접목 여부에 따라 주가가 널뛰었고, 페이스북은 메타버스 기업으로의 혁신 의지를 내세우며 사명을 메타로 바꿔 달았습니다. 

정부도 메타버스와 블록체인 등의 신사업 분야에 대한 진흥 정책을 발표하는 한편, 2조6천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메타버스 열풍의 이면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메타버스가 우리에게 시대적 흐름처럼 다가오고 있지만, 그 실체는 불분명하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현재까지 메타버스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정의되거나 유의미한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진 바는 없습니다. 

대표적인 메타버스 서비스로 여겨지는 로블록스, 제페토, 마인크래프트 등에 대해서도 게임으로 볼 것인지 독자적 개념의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볼 것인지 여러 주장들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이상헌 의원은 "무조건적인 장밋빛 미래를 그리기보다 메타버스의 실체에 대해 정밀하게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여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토론회에는 김정태 동양대학교 교수, 우운택 카이스트 교수, 정지훈 모두의 연구소 최고비전책임자가 발제자로 나섭니다. 각각 다양한 관점에서 메타버스의 실체와 가능성에 대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상헌 의원은 “메타버스가 시대의 화두가 됐지만, 냉정하게 분석하는 시각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잠시 멈추고 현상의 이면을 살펴볼 때다. 이번 토론회를 통해 메타버스가 무엇인지, 실체는 있는 것인지, 메타버스 실현이 과연 가능한 것인지, 우려되는 점은 무엇인지 냉정하게 살펴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개최 소감을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이상헌 의원실과 사단법인 게이미피케이션 포럼이 공동주최하고 게임인재단이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