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국회부의장, 유니세프 포어 총재와 아프간 인권 문제 화상회의
상태바
김상희 국회부의장, 유니세프 포어 총재와 아프간 인권 문제 화상회의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11.22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 유니세프 포어 총재와 아프간 인권 문제 화상회의
김상희 국회부의장, 유니세프 포어 총재와 아프간 인권 문제 화상회의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이 철수하고 탈레반이 재집권이후 심각해지는 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대한민국 국회와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가 회상회의를 22일 개최했습니다. 

이번 화상회의는 올해 8월, 김상희(더불어민주당, 경기 부천시병) 국회부의장이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에게 아프간 사태 관련 서신을 발송했습니다.

이에 포어 총재가 김 부의장에게 ‘아프간 여성과 아동 상황 등 정세와 이에 대한 유니세프의 대응’을 우리 국회에 브리핑 할 것을 제안해옴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국회의원

김 부의장실에 따르면, 현재 아프가니스탄은 국제사회의 원조 중단에 따른 경제 붕괴 위기 및 식량과 보건 등 인도적 위기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WHO와 UNICEF 등 국제기구에 따르면 현재 아프간 내 국내 피난민은 약 400만 명, 영유아 영양실조 비율은 40%를 상회하고, 인구의 절반인 1900만 명이 식량위기에 직면했습니다.

특히, 탈레반이 아프간에서 재집권한 뒤 처음 아프간 여성 운동가 4명이 피살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아프간에서 탈출한 전직 여성 경찰에 대한 수배령이 내려졌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아프간은 식량난에 100만 명 가까운 어린 아이들 굶주리고 있어 아동 매매혼까지 급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늘 개최된 국회와 유니세프의 회의는 아프간 아동과 여성의 인권 문제를 바로잡기 위한 국제사회와 대한민국 국회의 노력과 연대의 시작이라는 평가입니다.  

이날 회의에서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는 “아프간 여성과 아동은 사실 탈레반이 장악하기 전부터 매우 취약한 계층이었지만 탈레반이 장악한 이후 그 상황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며 “현재 아프간은 기본적인 보건의료 서비스와 가뭄으로 인한 식량과 식수 부족으로 부모들이 여아를 성인 남성에게 결혼시키는 아동 매매혼도 심각해 국제사회와 유니세프가 아프간 상황을 주도 면밀하게 관리 감독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알리스 아쿤 유니세프 아프간 국가사무소 부대표가 아프가니스탄 카불 현지에서 화상으로 현재 아프간의 인권 상황을 브리핑했습니다.

김 국회부의장은 “탈레반은 점령이후 성명을 통해 아동과 여성의 근로권과 통학 권리를 비롯한 인권 존중과 보호를 약속했지만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아프간 내 아동과 여성들에 대한 인도적 대우와 국제인권 규약에 따른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실효적이고 분명한 국제사회의 조치를 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화상회의는 김상희 국회부의장, 남인순 의원(국회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 회장), 이용선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과 Henrietta Fore(유니세프 총재), Alice Akunga(유니세프 아프간 국가사무소 부대표), Oren Schlein(유니세프 서울사무소장), 이상미 유니세프 서울사무소 조정관이 참석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