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현대병원, 전국 1위 지역응급의료센터 등극
상태바
남양주 현대병원, 전국 1위 지역응급의료센터 등극
  • 황경숙 기자
  • 승인 2021.12.2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 현대병원, 전국 1위 지역응급의료센터 등극(사진=현대병원)
남양주 현대병원, 전국 1위 지역응급의료센터 등극(사진=현대병원)

[뉴스캔=황경숙 기자] 중앙대의료원 교육협력 현대병원(병원장 김부섭, 경기 남양주)이 전국 지역응급의료센터 평가결과 종합 1위의 영예를 안았다. 

2021년도 지역응급의료센터 평가는 보건복지부와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전국 126개 지역응급의료센터를 대상으로 실시됐습니다.

이번 평가에서 현대병원은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 ▲중증상병해당환자 구성비 ▲최종치료 제공률 ▲ 전입중증응급환자 진료 제공률 등에서 각각 1위를 차지, 종합평가 1위 응급센터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는 2019년 1월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승격한 현대병원이 심·뇌혈관 응급 인터벤션(수술없이 안전하고 빠르게 치료하는 중재적 시술)치료, 응급음압실 8실, 응급실 전용 CT, X-RAY와 전용 혈관조영촬영실, 혈액투석 가능 6병상 운영 등 대학병원 수준의 응급진료 장비와 의료진의 노력이 낳은 결과입니다.

현대병원은 또 지난해 12월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지정된후 중환자전담의 영입과 중환자의학과 신설, 각 병실에 전실을 갖춘 15병상의 음압호흡관리중환자실
(RICU)을 신설, 중환자병상 15.6%, 준중환자실(IICU)병상 19.4%, 음압병상 40.7%를 증설해 응급의료센터와 중환자 진료에도 만전을 기했습니다.

현대병원 김부섭 병원장
현대병원 김부섭 병원장

병원관계자는 "각종 감염환자는 물론 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하는 환자의 신속한 진료와 양질의 입원치료를 할 수 있도록 체계를 갖춰 전국 최고의 응급의료센터로 발돋음하게 됐다"며 "경영진의 지속적인 관심과 배려,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 관련부서 직원들의 적극적인 업무지원 등이 이루어낸 값진 결과물”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김부섭 병원장은 “현재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12명 근무하고 있으나 더 보강하고 응급의료센터 근무 간호사 및 응급구조사도 각각 10여명씩 내년 2월초에 증원 할 예정"이라며 "응급의료센터의 시설과 장비등에 예산을 집중 투자하여 응급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해 지역병원으로써 최고 수준의 의료서비스로 지역사회에 공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