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염구작신(染舊作新·옛 것을 물들여 새것을 만들어 냄)"
상태바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염구작신(染舊作新·옛 것을 물들여 새것을 만들어 냄)"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3.2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27일 과거 성과와 현재의 노력이 모여야만 진정한 하나금융의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라며 '염구작신'(染舊作新·옛 것을 물들여 새것을 만들어 냄)이라는 고사성어를 소개했다. 

지난 25일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하나금융그룹의 신임 회장으로 선임돼 앞으로 3년간 하나금융그룹을 이끌 함 회장은 이날  "하나금융을 진정한 아시아 최고의 금융 그룹으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며 임직원들에 이같이 말했다. 

하나금융그룹 함영주 회장(사진=하나금융그룹)

 

함 회장은 아시아 최고 금융 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한 3대 전략으로 강점 극대화 및 비은행 사업 재편,  글로벌 리딩 금융 그룹 위상 강화,  디지털 금융 혁신을 제시했다.

함 회장은 또 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ESG) 경영 선도 금융 그룹으로 도약해 지속가능경영이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는 데도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