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소리와 촉각을 모두 느끼는 인공피부 기술 개발
상태바
UNIST, 소리와 촉각을 모두 느끼는 인공피부 기술 개발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3.2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기술에 활용 가능

[뉴스캔=윤민수 기자] 국내 연구진이 소리와 촉각을 모두 느끼는 인공피부를 만들었다.

이에 따라 로봇이 인공피부를 통해 물질의 촉감을 구별하고 소리를 인식하는 것은 물론 사람의 동작까지 그대로 따라서 하는 것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 이용훈)은는 고현협 에너지화학공학과 교수와 김재준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사람 동작과 촉감, 소리 등을 모두 인식해 기계에 전달하는 사람-기계 인터페이스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UNIST, 소리 촉각 모두 느끼는 인공피부 기술 개발(사진=사이언스 어드밴시스 홈페이지 캡쳐)

연구팀은 달팽이관 기저막이 부위별로 두께와 너비, 단단함 정도가 달라 소리를 주파수별로 구분해 받아들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두께, 다공성, 면적 등이 서로 다른 마찰 전기 센서 여러 개를 연속적으로 붙여 인공피부 센서를 만들었다. 

연구팀은 인공피부 센서의 이런 특성으로 저주파 신호뿐만 아니라 빠르게 진동하는 소리, 촉감 같은 고주파 신호도 기계에 모두 전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센서를 활용한 아바타 로봇 손 제어 기술, 스마트 햅틱 장갑 등 응용 기술을 선보였다. 유리, 종이, 실크 등 8가지 다른 물질의 질감도 93% 정확도로 인식했다.

이 인공피부 센서는 얇고 다양한 표면에 부착할 수 있어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기술에 활용이 기대된다.

UNIST팀의 연구 결과는 미국과학협회(AAAS)에서 발행하는 '사이언스'(Science)의 자매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25일 자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