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아카데미 시상식 중 시상자 폭행...‘킹 리처드’로 남우주연상 수상
상태바
윌 스미스, 아카데미 시상식 중 시상자 폭행...‘킹 리처드’로 남우주연상 수상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2.04.0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신철현 기자]세계적인 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가 ‘2022 아카데미시상식 도중 무대에 올라와 시상자의 뺨을 때리는 사태가 벌어졌다.

94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28(한국시각) 열렸다. 시상식에서 미국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이 시상자로 올라와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캣 스미스의 삭발을 거론하며 “‘지 아이 제인2’에 출연하면 되겠다고 선 넘는 농담을 하자. 윌 스미스는 무대 위로 올라가 크리스 록의 뺨을 강하게 쳤다.

사진=윌 스미스
사진=윌 스미스

윌 스미스의 아내 핀캣 스미스는 지난 2018년 탈모증을 앓고 있다고 병력을 밝힌 바 있다. 시상자 크리스 록이 병을 앓고 있는 부인을 시상식에서 농담소재로 활용하자, 윌 스미스가 분노를 참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영화 지 아이 제인에는 여주인공 데미 무어가 네이비실 특전단 훈련 도중 스스로 삭발하는 장면이 나온다.

크리스 록의 얼굴을 친 후 무대에서 내려온 윌 스미스는 내 아내를 입에 올리지 말라고 화를 내며 소리쳤고, 크리스 록은 알겠다고 말한 후 오늘은 티비쇼 역사상 최고의 날이다라며 시상을 이어갔다. 해당 장면은 생중계를 통해 전 세계에 송출됐다.

한편 윌 스미스는 이날 영화 킹 리처드로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윌 스미스는 수상 직후 아카데미 측과 모든 동료들, 후보 분들께 사과하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