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ESG 경영 확산 위해 공동펀드 조성
상태바
통신3사, ESG 경영 확산 위해 공동펀드 조성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3.2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SK텔레콤, KT, LG 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는 ESG 경영 확산을 목표로 'ESG 펀드’ 조성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통3사는 이날 SKT 유영상 대표, LG유플러스 황현식 대표, KT 박종욱 사장 등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수동 헤이그라운드에서 ‘통신3사 ESG 펀드 조성 협약식’을 갖고 ESG 분야 우수 스타트업 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왼쪽부터 LG유플러스 황현식 대표, SKT 유영상 대표, KT 박종욱 사장(사진=SK텔레콤)통신3사 ESG 펀드 조성 협약식.

 

3사의 ESG 펀드는 SKT-KT-LG유플러스가 각기 100억원씩 출자하는 등 총 400억원 규모로 조성되며, 탄소중립  등 ESG 분야의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들의 육성을 위한 투자에 전액 사용될 계획이다.

또한 3사는 ESG 펀드와 각 사가 운영 중인 육성 프로그램을 연결해 유망한 혁신 벤처 업체들을 지원하고, 3사 ICT 사업과도 연계하는 선순환 육성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3사는 유망 스타트업 대상으로 일회성 투자가 아닌 지속적인 성장 속에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여기에 ESG 담당 임원 외에도 3사 CEO가 직접 참여하기로 했다.

한편 펀드 운용사로 참여하는 KB인베스트먼트도 ESG 펀드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100억원을 함께 출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