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국내 최초 미국 원전 해체 사업 진출
상태바
현대건설, 국내 최초 미국 원전 해체 사업 진출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3.3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건설업체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사업에 진출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홀텍과 인디안포인트 원전해체 사업의 PM(Project Management) 계약을 포함한 원전해체 협력 계약(Teaming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크리스 싱 미국 홀텍 최고경영책임자와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이 홀텍사에서 원전해체 사업 협력 계약을 맺고 서명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양사는 이번 계약에서 홀텍 소유의 미국 원전해체 사업 직접 참여,  글로벌 원자력 해체 시장 공동 진출, 마케팅 및 입찰 공동 추진 등 사업 전반에 대해 합의했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PM계약으로 공정 및 공사계획, 대형기기 부피감용, 화학 제염, 원자로 압력용기 및 내장품 절단 등 원전해체의 전반적인 사업 분야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1월 홀텍과 소형모듈원전(SMR-160 모델) 글로벌 독점계약을 맺은 데 이어 4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홀텍은 현재 미국 내 소유 중인 인디안포인트 원전과 오이스터크릭 원전, 필그림 원전 등의 원전해체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건설이 첫 번째 PM으로 참여할 인디안포인트 원전은 총 3개호기(2천317MW 용량)의 가압경수로 타입이다.

지난 1962년 10월 1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했으며 지난해 4월 3호기까지 영구 정지된 뒤 5월에 홀텍으로 소유권 이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