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3조 매물로 나와…우리은행ㆍKT 등 눈독
상태바
롯데카드 3조 매물로 나와…우리은행ㆍKT 등 눈독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0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입찰로 전환해도 여러 기업 참여할 전망

[뉴스캔=윤민수 기자] 롯데카드 최대주주인 MBK파트너스가 인수 3년 만에 롯데카드를 3조원 이상의 가격에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1일 알려졌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롯데카드 지분 59.8%를 보유한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는 현재 KT와 물밑 매각 협상을 진행중이며 협의가 되지 않을 경우 경쟁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광화문 롯데카드 본사 전경(사진=롯데카드)

 

비씨카드를 자회사로 두고 있는 KT는 최근 들어 비씨카드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데다 생존을 위해서는 사업다각화가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롯데카드 인수를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비씨카드가 신용카드 이용실적 5위인 롯데카드를 인수할 경우 수익의 대부분을 망 수수료에 의존하는 현재의 사업 구조에서 벗어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계산도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이미 롯데카드 지분 20%를 보유한 2대 주주이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롯데카드 지분은 MBK파트너스 계열의 한국리테일카드홀딩스가 지분 59.83%를 보유한 최대주주이며 우리은행과 롯데쇼핑이 각각 20% 씩, 신영자 전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이 0.17%를 보유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19년 5월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롯데카드 지분 79.83%를 롯데지주로 부터 총 1조 3810억원에 사들인 바 있다. 

우리은행은 BMK파트너스가 롯데카드 경영권을 매각할 경우 우선적으로 인수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우선검토권을 보장받은 상태이다. 

따라서 우리은행이 지분을 추가 매입해 롯데카드 경영권을 확보하고 우리카드와 합병하면 단번에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다. 

만일 경쟁입찰로 전환하더라도 카드업이 금융당국의 허가를 취득해야 하는 사업 특성상 여러 기업이 인수를 희망하고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 예로 하나카드는 지난 2019년 롯데카드가 매물로 나왔을 때 인수전에 적극 참여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