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직원 거점오피스 '스피어' 신도림·일산·분당에 개소
상태바
SKT 직원 거점오피스 '스피어' 신도림·일산·분당에 개소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0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SK텔레콤은 서울 신도림, 경기 일산·분당 등 3곳에서 경계 없이 일할 수 있는 거점형 업무공간 'Sphere'(스피어)의 공식 운영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서울 신도림 디큐브시티에 위치한 스피어는 2개 층에 약 170개 좌석을, 경기 일산 동구에 있는 스피어는 주택단지 내 단독 건물을 개조해 약 100개 좌석을, 기존 SKT 사옥에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적용한 경기 분당 스피어는 약 150개 좌석을 보유하고 있다.

SKT가 신도림, 일산, 분당 등에 설치한 거점오피스 스피어.(사진=SK텔레콤)

 

SKT 직원은 거점오피스로 출근할 때 별도 출입카드 없이 AI(인공지능) 기반 얼굴 인식 기술로 입장할 수 있다.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도 얼굴을 식별할 수 있다.

자리에 비치된 태블릿에 얼굴을 인식하면 가상 데스크톱 환경(VDI)과 연동돼 평소에 사용하는 PC와 동일한 환경에서 업무를 할 수도 있다. 좌석 예약은 SKT가 자체 개발한 스피어 앱으로 가능하다.

HMD(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 오큘러스 퀘스트를 활용한 가상공간에서의 소통도 가능하다. SKT는 올해 하반기 자사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HMD 버전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의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SKT는 올해 7월 서울시 광진구에 있는 워커힐 호텔에 일과 휴가를 겸한 '워케이션'에 중점을 둔 스피어를 오픈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