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소장, “미국 올 가을 코로나19 다시 확산할 것"
상태바
파우치 소장, “미국 올 가을 코로나19 다시 확산할 것"
  • 장마리 기자
  • 승인 2022.04.0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장마리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총괄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올 가을 미국에 오미크론 파동이 또한번 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7일(이하 현지시간) "앞으로 몇 주간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특히 가을에 급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파우치 소장은 “(올 가을은) 백신으로 인한 면역 효과가 줄어들 수 있는 시기이며 이외에도 코로나 확산 여건이 잔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가을 확산 이유를 설명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NIAID)

그는 아울러 “미국은 그동안 오미크론 변종 유행으로 인한 백신 접종과 감염으로 인해 상당히 많은 면역을 구축했기 때문에 코로나 환자의 입원 사례가 급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우세종이 된 오미크론 변종의 하위 변종인 스텔스 오미크론(BA.2)으로 인한 감염자 수가 몇 주간 소폭 증가할 것"이라며 “올 가을에도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인한 사례가 나타나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스텔스 오미크론' 변종의 유럽 확산과 마스크 의무화 해제가 파우치 소장이 제기한 코로나19 재확산의 주요한 이유이다. 

스텔스 오미크론 변종은 지난달 29일 미국에서 우세종으로 등장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를 보면 4일 기준 스텔스 오미크론은 전체 감염자 수의 72.2%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