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U+ 이어 SKT까지…`갤S22` 지원금 올려 …반값에 구매
상태바
KT·LGU+ 이어 SKT까지…`갤S22` 지원금 올려 …반값에 구매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09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한 달만에 벌써 공짜폰 수준

[뉴스캔=윤민수 기자]  KT와 LG유플러스에 이어 SK텔레콤도 삼성전자 '갤럭시S22'와 '갤럭시S22 플러스'의 공시지원금을 올렸다.

8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최고가 요금제 기준 갤럭시S22와 갤럭시S22 플러스의 공시지원금을 각각 47만원, 50만원으로 인상했다.

월 8만원대 요금제 기준으로는 갤럭시S22를 구매할 경우 기존 15만원에서 45만원으로, 갤럭시S22 플러스를 구매할 경우 기존 15만원에서 48만원으로 각각 공시지원금을 올렸다.

삼성 '갤럭시S22' (사진=삼성전자)

이는 종전 대비 3배 인상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실구매가는 대리점에서 추가 제공하는 추가지원금을 포함하면 50만원대 밑으로 내려간다.

공시지원금은 휴대전화 단말기를 구매할 때 이동통신 3사의 요금제를 일정 기간 유지하는 조건으로 단말기 금액을 할인 받는 제도다.

이에 앞서 KT와 LG유플러스 또한 지난 1일 갤럭시S22와 갤럭시S22 플러스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약 3배로 인상했다.

이동통신 3사는 지난달에도 '갤럭시S22 울트라'의 공시지원금을 3배 이상 올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