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손해보험, 이르면 내일 '부실금융기관' 지정될수도
상태바
MG손해보험, 이르면 내일 '부실금융기관' 지정될수도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1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금융당국의 경영개선명령을 이행하지 못한 MG손해보험이 이르면 13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될 위기에 처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위는 13일 정례회의에서 금융감독원이 제출한  MG손해보험에 대한 자산·부채 실사 결과를 토대로 후속 조처를 논의한다. 

 

이에 앞서 금융위는 올해 1월 말 MG손해보험에 경영개선명령을 내리면서, 2월 말까지 유상증자, 후순위채 발행 등 자본확충을 결의하고, 3월 25일까지 자본확충계획을 완료하라고 통보했다.

이를 이행하지 못한 MG손해보험은 지난달 말까지 유상증자로 360억원을 마련하고, 6월까지 900억원을 더 채우겠다는 경영개선계획을 다시 제출했으나 수용되지 않았다.

MG손해보험의 작년 말 기준 지급여력(RBC) 비율은 88.28%로 보험업법 기준(100%)에 미달했다. MG손해보험이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되면 금융당국은 매각 절차를 밟게 된다. 

MG손해보험의 대주주 JC파트너스는 2020년 말 산업은행과 KDB생명 인수계약을 체결했으나 MG손해보험의 부실금융기관 지정 우려로 현재까지 금융위의 대주주 적격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