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미 연준 긴축 전망으로 한 달 만에 4만달러선 무너져
상태바
비트코인, 미 연준 긴축 전망으로 한 달 만에 4만달러선 무너져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1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이  한 달만에 4만달러 밑으로 내려왔다. 

경제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조치에 대한 우려 등으로  11일(현지시간) 한 때 3만9천786달러까지 떨어지며 주요 저지선으로 여겨지는 4만달러 선이 무너졌다.

 

(사진=BBC)

 

암호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데스크 역시 비트코인 가격이 이날 한때 3만9천269달러까지 내려갔으며 비트코인 가격이 4만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16일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비트코인 다음으로 시가총액 규모가 큰 이더리움 가격도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국의 봉쇄령 확대 등 악재가 지속되면서 하락세를 보였다.

비트코인은 2주 전인 지난달 말 4만8천달러 선을 넘기며 올해 들어 연중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