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025년 K-UAM사업 공동 참여…2025년 관광ㆍ공용 노선 출범
상태바
SKT, 2025년 K-UAM사업 공동 참여…2025년 관광ㆍ공용 노선 출범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1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주관 K-UAM 그랜드챌린지에서 UAM용 통신 시스템 등 구축
도심 상공에서 사람이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3차원 도심 항공 교통체계 구축

[뉴스캔=윤민수 기자] SK텔레콤은 국토교통부 주관 실증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 컨소시엄에 참여해 2025년 관광·공공 서비스 노선 출범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는 도심 상공에서 사람이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도록 자동주행 자동차와 착륙장, 소형 비행기 등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3차원 도심 항공 교통체계이다.  

국토교통부의 K-UAM 그랜드 챌랜지 MOU(사진=SK텔레콤)

SKT는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한국교통연구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등 다른 컨소시엄 구성원과 저밀도 지역인 비도심지역 관광노선은 물론 도심지역에서도 안정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협업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SKT는 2025년  관광·공공 서비스 노선 상용화를 위해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 및 운영, UAM용 통신 시스템 구축, 미국 조비 에비에이션과 협업을 통한 UAM 실증 강화 등을 맡는다.

한국공항공사는 UAM 이착륙장(버티포트) 구축 및 운영 기술을, 한화시스템은 기체개발과 정비, 항행·관제·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을, 한국교통연구원은 UAM 서비스 수요 예측 및 대중 수용성 확보방안 연구를 각각 담당한다.

SKT 컨소시엄은 내년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K-UAM 그랜드챌린지 1단계 실증사업에 참여해 비도심 환경의 전용 시험장에서 UAM 기체 안정성과 통합 운용성 실증을 통해 기술과 솔루션을 검증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