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대 젊은 부자 평균 총자산 66억원… 보유주택은 평균 1.7채
상태바
"20∼40대 젊은 부자 평균 총자산 66억원… 보유주택은 평균 1.7채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1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우리나라의 40대 이하 '영리치'(젊은 부자)의 총 자산은 평균 66억원, 보유주택은 평균 1.7채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부를 형성한 주된 원천은 근로소득(45%)이 대부분이었다. 사업소득(23%), 상속·증여(18%), 재산소득(15%) 등이 뒤를 이었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3일 '2022 코리안 웰스 리포트'에서 지난해 12월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성인 1천95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2022 코리안 웰스 리포트(사진=하나은행)

조사 결과 국내 영리치의 1인당 평균 총자산은 66억원으로 올드리치 80억원보다 적었다. 자산 종류별 비중은 부동산이 60%, 금융자산이 40%로 올드리치의 자산구성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영리치는 금융자산의 25%를 주식으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주식을 포함해 외화자산을 보유한 비중은 65%였다.

영리치의 평균 보유 주택 수는 1.7채였으며, 거주지역은 서울 강남 3구(37%), 경기(21%), 강남 3구 이외 서울(19%) 순으로 많았다.

직업별로는 회사원(30%)이 가장 많았고, 의료·법조계 전문직(20%), 자영업(15%), 최고경영자 등 기업체 임원(10%) 순이었다. 전문직 비중은 동일 연령대의 다른 사람들보다 비율이 6배 이상 높았다. 

영리치의 75%가 근로소득 외 다른 곳에서 추가 소득을 얻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근로소득과 재산소득 조합은 연평균 4억5천만원, 사업소득과 재산소득 조합은 연평균 4억8천만원의 소득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