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안철수 공동정부 다시 순항...안철수, "임기 끝까지 최선"
상태바
윤석열-안철수 공동정부 다시 순항...안철수, "임기 끝까지 최선"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4.1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 위원장, "인사, 정책 등 국정 전반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다"
윤 당선인, " 내용도 아주 충실하고 제 마음에도 흡족하다"
윤석열 당선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15일  인수위 간사단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15일 인수위 간사단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캔=장덕수 기자] 전날 초대 내각 인선 문제로 인수위 업무를 보이콧했던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은 15일 출근길에 "인수위원장 업무는 국가와 국민의 미래를 위한 엄중한 일이기 때문에 임기 끝까지 최선을 다해 국가를 위해 일을 완수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당선인과 안 위원장은 전날 저녁 만나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안 위원장은 윤 당선인과의 전날 만찬 회동에 대해 "공동정부 정신이 훼손될 만한 일이 있었습니다만, 다시 국민들께 실망을 끼쳐드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안 위원장은 이어 "앞으로 국정 전반에 대해서, 인사라든지 정책에 대해서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다"면서 "특히 보건·의료, 과학기술, 중소벤처, 교육 분야에 대해서는 더 제가 전문성을 갖고 더 깊은 조언을 드리고 관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윤 당선인 주재로 열린 인수위 간사단 회의에서 "먼저 당선인께서 직접 이렇게 간사단 회의에 참석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윤 당선인이 간사단회의에 참석한 것은 안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주고 공동정부 기조에 변함이 없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입니다.

윤 당선인은 모두 발언에서 "안 위원장님을 비롯해서 인수위원들의 밤낮 없이 고생하시는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저도 틈틈이 분과별로 업무보고를 받고 있습니다만은, 각 분과에서 현장 간담회와 국정과제 선별 업무에 정말 애쓰시고 내용도 아주 충실하고 제 마음에도 흡족하다"고 말했습니다.

안 위원장은 "지금까지 간사단 회의가 일주일에 4번, 전체회의가 1번 해서 일주일에 6번 회의하고 있다. 그 중에 두 번은 당선인께서 직접 주재하신다"며 "아마 역대 인수위 중에서 가장 많은 회의를 하고, 가장 알차게 거기서 논의한 결과물들이 나오고, 또 당선인께서 이렇게 많이 참석해주시는 그런 인수위는 지금까지 역사상 없었다고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안 위원장은 또 "(윤 당선인이) 이렇게 많은 관심을 보여주시는 것 자체가 국가와 국민의 미래에 대한 책임감에서 나오는 그런 일이라 생각한다"며 "그러한 당선인님의 기대에 부응해서 저희도 최선을 다해서 우리나라 미래를 새롭게 열어갈 수 있는 국정과제를 제대로 잘 만들겠다는 그런 다짐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