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해외입국자 PCR 검사 1번만…접종 완료시 격리 면제
상태바
6월부터 해외입국자 PCR 검사 1번만…접종 완료시 격리 면제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1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오는 6월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의 코로나19 진단 검사 횟수가 2회에서 1회로 줄어들고 격리제도 역시 단계적으로 해제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 "해외입국자 격리를 단계적으로 면제하고 입국 후 진단검사를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보건복지부)

현재 해외입국자는 입국 1일차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고 입국 6∼7일차에는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6월부터는 입국 1일차에 PCR 검사만 받으면 된다.

사전 PCR 검사 1회는 현행 그대로 유지된다. 모든 해외입국자는 출국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검사·발급받은 PCR 음성확인서를 소지해야 한다.

아울러 6월부터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면 출발한 국가에 관계없이 모두 격리를 면제받는다.

현재 격리면제 조치에서 인정하는 접종완료자는 2차 접종 후 14일이 경과하고 180일이 지나지 않은 사람이다. 2차 접종 후 180일이 지났다면 3차 접종을 해야 인정받는다.

미접종자는 현행 그대로 모두 입국 시 격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