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연말 7%대 주담대 금리 시대 올까
상태바
올 연말 7%대 주담대 금리 시대 올까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4.17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고 미국 역시 긴축 재정쪽으로 방향을 선회함에 따라 올 연말이면 대출 금리가 7%를 기록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이 18일 적용 예정인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코픽스 연동)는 연 3.420∼5.342% 수준이다. 작년 말(3.710∼5.070%)과 비교해 올해 들어 3개월여 사이 상단이 0.272%포인트 높아졌다.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는 연 3.600∼4.978%에서 3.900∼6.380%로 더 크게 뛰었다. 최저 금리가 0.300%포인트, 최고 금리는 무려 1.402%포인트나 급등했다.

은행 대출창구(사진=연합뉴스)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의 지표로 주로 사용되는 은행채 5년물(AAA·무보증) 금리가 2.259%에서 3.428%로 1.169%포인트 치솟았기 때문이다. 최근 은행채를 포함한 채권시장 금리는 미국의 긴축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전망 등이 반영되면서 빠르게 올랐다.

신용대출의 경우 현재 3.532∼5.180% 금리(1등급·1년)가 적용된다. 지난해 12월 말(3.500∼4.720%)과 비교해 하단이 0.032%포인트, 상단이 0.460%포인트 뛰어 5%대를 넘어섰다.

한 금융권 관게자는  "기준금리가 2.00% 이상으로 오르면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최고 7%대에 도달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미국 통화긴축 등에 대응해 연내 기준금리를 계속 올리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인플레이션 압력과 미국의 급속한 긴축재정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현재보다 더 올릴 가능성이 매우 큰 상태다. 

물론 은행들의 가계대출 잔액이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뒷걸음질하면서 경쟁적으로 가산금리 조정 등을 통해 대출 금리를 낮추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대출 금리 상단이 7%대까지 오르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대출금리가 연내 7%까지 갈지는 아직 의문"이라며 "기준금리 상승 가능성과 폭 등이 이미 대출금리의 지표가 되는 시장금리에 선반영돼 있는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