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확정
상태바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확정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4.2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지방선거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와 맞대결
경기지사 당선되면 민주당 유력 차기 대권주자 반열 등극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뉴스캔=장덕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6.1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선출됐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을 지낸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와 본선에서 대결하게 됩니다.

특히 김 전 부총리는 경기도지사가 될 경우, 경기도지사를 지낸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처럼 차기 대권주자 반열에 오를 수 있게 됩니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25일 당내 경기지사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경선(1차 투표)에서 김 전 부총리가 과반을 득표(득표율 50.67%), 결선투표 없이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선에 나선 안민석 의원은 21.61%, 염태영 전 수원시장은 19.06%, 조정식 의원은 8.66%를 얻었습니다.

이번 경선은 지난 22일부터 나흘간 실시됐으며 권리당원 투표와 안심번호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각 50%씩 반영됐습니다.

민주당은 본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27∼30일 결선투표를 진행한다는 방침이었으나 김 전 부총리의 과반득표로 결선투표 없이 확정됐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정통 재정관료 출신으로,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문재인정부 초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지난해 8월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12월 19일에는 '새로운물결'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어 초대 당 대표로 취임했습니다.

그러나 예상만큼 지지율이 오르지 않자 김 전 부총리는 선거 막판인 지난달 1일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후보단일화에 합의했습니다.

그는 지난달 31일 경기지사 출마를 선언하고 지난 15일 민주당과의 합당에 따라 민주당 경선에 참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