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숙 의원, 발신지 국가 안내 및 발신번호 표시 의무화로 보이스피싱 예방 추진
상태바
양정숙 의원, 발신지 국가 안내 및 발신번호 표시 의무화로 보이스피싱 예방 추진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5.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한 시그널’ ‘그놈 목소리’ 포착한다
양정숙 의원,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대표 발의 
국가코드 포함 전체 번호 화면에 표시...이용자가 쉽게 인식
양정숙 국회의원
양정숙 국회의원

[뉴스캔=장덕수 기자] 보이스피싱이 갈수록 지능화되면서 그에 따른 피해도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발신지 국가 안내 및 발신번호 표시 의무화로 보이스피싱 예방을 추진합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무소속, 비례대표) 의원은 26일 일반 국민이 국제전화를 통해 발신번호 변경조작으로 보이스피싱을 시도하는 낌새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무선전화 회선수 현황을 보면, 2017년 발생건수가 240건에 불과했던 것이 2018년에는 10배 가까운 2305건으로 증가했으며 2019년에는 3054건, 2020년 6351건, 2021년 7658건까지 폭증했습니다.

의원실에 따르면, 현행 전기통신사업법 제84조의2에 따르면, 통신사가 외국에서 걸려온 전화라는 사실을 안내해도 스마트폰 제조사에서 발신번호 뒷자리 9~10개만 비교해 단말기에 저장된 이름을 띄우면서 허점이 발생한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이번 개정안은 외국에서 걸려온 전화라는 사실을 이용자에게 안내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허점을 보완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최소화하고 미리 예방하는 차원에서 마련됐습니다.

개정안은 이동통신단말장치를 제조·수입·판매는 수신인이 전화 및 문자메시지가 국외에서 발신될 것임을 구분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화면상에 표시하는 기술적 조치를 취할 의무를 부여했고,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시정명령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수신자에게 국외에서 발신된 것이라는 사실 뿐 아니라 발신 국가까지 안내하도록 하여 국외로부터 발신된 전화라는 사실을 보다 쉽게 알아 볼 수 있도록 의무화했습니다.

양정숙 의원은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국민 피해가 한해동안 1000억원에 달하고 있다”며 “국회가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국민의 고통과 피해를 덜어 주는 것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