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송강호 남우주연상...박찬욱 감독상 수상
상태바
칸 영화제, 송강호 남우주연상...박찬욱 감독상 수상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2.05.30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대통령, 박찬욱·송강호 수상에 축전 "국민과 함께 축하"

[뉴스캔=신철현 기자]칸 영화제에서 배우 송강호가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28(현지시간)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에서 주연을 맡은 송강호가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사진=칸 영화제 공식홈페이지
사진=칸 영화제 공식홈페이지

송강호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옆자리에 앉은 강동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포옹한 뒤 무대로 걸어갔다.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불어로 메르시 보꾸(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너무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감독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씨에게 깊은 감사와 영광을 나누고 싶다. 같이 온 사랑하는 가족에게 큰 선물이 된 것 같다영화 팬들에게 이 영광을 바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칸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은 것은 전도연이 밀양’(2007)으로 여우주연상을 탄 이후, 송강호가 두 번째다.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온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할 수 있었다영화 역시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기가 있었지만,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무엇보다도 박해일 그리고 탕웨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다)”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찬욱 감독은 올드보이’(2004년 심사위원대상) ‘박쥐’(2009년 심사위원상)에 이어서 올해가 세 번째 칸 영화제 수상이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도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축하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 시켜준 박찬욱 감독과 배우, 제작진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앞으로도 세계인에게 널리 사랑받는 좋은 작품으로 한국 영화의 위상을 한층 높여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