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여사, “김동연 후보와 장애로 불편 느끼지 않는 경기도가 되도록 노력”
상태바
정우영 여사, “김동연 후보와 장애로 불편 느끼지 않는 경기도가 되도록 노력”
  • 김봉철 기자
  • 승인 2022.05.3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여사, "잇따른 발달장애인 가족 극단적 선택 마음 아파"
경기도 발달장애인 가족 만나 고충 청취..."구조적 문제 재정비로 아픔 반복되지 않아야"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부인 정우영 여사는 27일 오전 경기도 거주 발달장애인 가족들을 만나 발달장애인들의 애로사항과 가족들의 고충을 듣고 위로했습니다. (사진=김동연 캠프)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부인 정우영 여사는 27일 오전 경기도 거주 발달장애인 가족들을 만나 발달장애인들의 애로사항과 가족들의 고충을 듣고 위로했습니다. (사진=김동연 캠프)

[뉴스캔=김봉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부인 정우영 여사는 27일 오전 경기도 거주 발달장애인 가족들을 만나 발달장애인들의 애로사항과 가족들의 고충을 듣고 위로했습니다. 

최근 발달장애인을 둔 가정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잇따라 복지 사각지대에 대한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습니다.

정우영 여사는 이날 수원에서 발달장애인 가족 20여명을 만났습니다. 

정 여사는 “최근 부모가 발달장애인 자녀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는 것에 정말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발달장애인 부모님들께서 겪는 어려움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이 크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여사는 “발달장애인 정책이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실질적인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충분한 예산을 확보하고, 꼭 필요한 서비스에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국회와 정부의 노력이 더 적극적으로 필요하다”며 “경기도 발달장애인의 생활실태를 면밀히 조사하고 구조적 지원 문제를 재정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이날 주거와 취업, 교육 등 우리 사회 일원으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국가적 지원이 발달장애인들에게 턱없이 부족한 현실을 지적했습니다.

발달장애인 가족들은 “발달장애인을 인격적 존재 그대로 받아들이고, 사회의 일원으로 받아들여 양질의 교육을 받으면 사회의 훌륭한 구성원으로 자랄 수 있다”며 “장애자녀에 대한 지원은 장애부모가 일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으로, 결국 우리 사회에 선순환적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가족들은 또 “발달장애인 자녀의 성인이 되면 주거문제라든지 취업문제 등에 있어 해결할 방법이 없다”며 “여전히 발달장애인의 고용형태가 비정규직·단기직을 넘어 교묘하게 돌려막기식 고용한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정 여사는 “어느 누구도 장애 때문에 불편을 느끼지 않는 경기도가 되도록 오늘 현장에서 들려주신 발달장애인 가족들의 아픈 마음을 담아 하나씩 하나씩 문제들을 풀어나갈 수 있도록 후보에게 세세하게 전달하겠다”며 “경기도 장애인 복지의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