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민주당, 지금은 모두의 책임...마음으로 반성하고 자성해야" 
상태바
김동연 "민주당, 지금은 모두의 책임...마음으로 반성하고 자성해야"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6.0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역할론, 도민에 대한 예의 아니다...중앙정부, 여당, 서울시와도 협력할 것"
“민주당 환골탈퇴...'정치교체' 실현위해 언제든 목소리 낼 것”
"전임 지사·상대 후보든 도민 위한 것 수용·보완·발전시켜 김동연 색깔로"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는 6일 천안지방법원 청사내 부인 정우영 여사의 할아버지 고 정봉모 판사 흉상을 찾았다.(사진=페이스북)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는 6일 천안지방법원 청사내 부인 정우영 여사의 할아버지 고 정봉모 판사 흉상을 찾았다.(사진=페이스북)

[뉴스캔=장덕수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7일 "민주당이 추구하는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기며 환골탈태할 때"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 패배 이후 이번 지방선거까지 성찰이 부족했습니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개혁과 변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방선거 이후 더불어민주당 내 갈등 양상에 대해 "지금은 (도지사) 당선자 신분으로 경기도와 도민 민생을 챙기는 데 천착하고 있어 다른 것을 생각할 여념이 없다"면서도 당에 대한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김 당선인은 "제가 (민주당에서) 정치교체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데, 지금은 모두의 책임이라는 마음으로 같이 반성하고 모두 자성해야 한다"면서 "혁신 방안에 대해선 치열하게 토론해서 방향을 잡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전당대회 등을 앞두고 민주당에서의 역할을 두고는 "관심 없다"며 "그런 요청이 있어도, 지금 그런 역할을 맡는다면 도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연합뉴스는 김 당선인 측 관계자의 말을 인용, "당장은 도정에만 전념하겠지만, 김 당선인이 정치에 뛰어들며 내세운 '정치교체'라는 핵심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언제든지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 당선인은 윤석열 정부나 국민의힘과 협력 관계에 대해 "경기도와 도민을 위해 일하는 데 여야가 어디 있고 진영과 이념이 무슨 소용이 있겠나"라며 "오로지 도와 도민을 위한 생각으로 중앙정부, 여당, 서울시와도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당선인은 "국힘의힘 김은혜 후보와 선거 끝나고 며칠 뒤 통화했다"며 "도민과 도정을 위해 같이 협력하고 도민을 위해 협치하는 그런 부분에 김 후보도 화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전 지사 정책 계승에 대해 김 당선인은 "중앙정부에서 일할 때 정권이 바뀌어도 전 정부에서 잘하는 거는 계승한다고 생각한 그런 사람이었다"며 "전임 지사든 상대 후보든 도민을 위한 거라면 얼마든 수용하고 보완 발전시키며 김동연의 색깔을 입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