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값, 즉시 현금으로… 대한상의 ‘사업화 챌린지’  첫 결실
상태바
외상값, 즉시 현금으로… 대한상의 ‘사업화 챌린지’  첫 결실
  • 김봉철 기자
  • 승인 2022.06.16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의-신한은행-더존비즈온, 16일 ‘중소기업 매출채권 팩토링 및 디지털 전환 MOU’ 체결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 수상작(외상값 하이패스) 현실로.. '중기 매출채권 거래 플랫폼’ 출시
중소기업 매출채권 팩토링(자료=대한상의)
중소기업 매출채권 팩토링(자료=대한상의)

[뉴스캔=김봉철 기자] 중소기업의 오랜 염원인 매출채권를 활용한 조기 현금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신한은행(진옥동 은행장) ,더존비즈온(김용우 대표 )과 함께 ‘중소기업 매출채권 팩토링 및 디지털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16일 더존비즈온 을지로 본사에서 체결했습니다.

‘매출채권 팩토링’은 상거래로 발생한 외상매출채권을 신용만으로 즉시 현금으로 회수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지난 2021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한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에서 입상한 아이디어입니다. 

올해 초 아이디어의 CEO를 찾는 ‘사업화 챌린지’를 거쳐 사업화를 위한 첫 결실이 이번 협약이다.

이번 MOU로 세 기관은 상의 회원사 대상으로 ‘매출채권 팩토링 지원 및 우대금리 적용’ 외에도 중소기업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디지털 중심의 업무혁신 솔루션’도 함께 지원할 예정입니다.

한편 상의는 국가발전 프로젝트 아이디어의 사업화 과정을 다큐로 제작하여 다음 달 초에 선보일 계획입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사업화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기업인들의 감동적이고 때론 사실적인 성장과 역경의 스토리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우리경제가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유동성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가 출시되어 뜻깊다”면서 “전국의 상의 회원사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