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의원, 법인세 최고세율 25에서 22%로 인하 추진 
상태바
정우택 의원, 법인세 최고세율 25에서 22%로 인하 추진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6.1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경제 활력 위한 '법인세법 개정안' 대표발의...과세 구간도 3단계로 단순화

[뉴스캔=장덕수 기자]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구)은 16일 법인세를 현행 최고세율 25%에서 22%로 하향 조정하는 내용을 담은 '법인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습니다.

현행법은 지난 문재인 정부 당시 세법 개정을 통해 과세표준 구간을 4단계로 구분하고, 3000억 초과 구간에 대하여 25%의 최고세율을 적용해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정우택 국회의원
정우택 국회의원

그러나 우리나라의 법인세 최고세율은 OECD 회원국 평균 법인세 최고세율인 21.5%보다 높은 수준으로, 기업에게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하여 일자리와 투자 등의 경제 효율성을 저해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개정안은 국내 기업의 법인세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과세표준 구간을 현행 4단계에서 3단계로 단순화하고, 법인세 최고세율을 25%에서 22%로 하향 조정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세부적으로는 ▲과세표준 5억 이하 세율은 과세표준의 10% ▲5억 초과 3천억원 이하는 세율 20% ▲3천억원 초과의 경우 세율 22%로 인하했습니다.

정 의원은 “지난 정부에서 법인·소득세 과세 강화는 일자리 감소, 기업의 투자 의욕을 저해하는 여러 부작용을 초래했다”며 “법인세 인하 등 조속한 세법 개정을 통해 고물가·저성장 위험에 놓인 경제와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