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ME 하청사 노조 불법점거파업으로 3천억원대 피해...7개 하청사 폐업
상태바
DSME 하청사 노조 불법점거파업으로 3천억원대 피해...7개 하청사 폐업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7.1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21일째 불법
대우해양조선·협력사·대우해양조선 노조도 중단 경고
회사측 "경찰, 불법점거 엄정 대처·해산 나서야"
대우조선해양(DSME) 서울사무소 임직원들은 12일 경찰청 앞에서 경찰의  엄정한 법 집행과 하청지회 해산을 촉구했다.(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DSME) 서울사무소 임직원들은 12일 경찰청 앞에서 경찰의 엄정한 법 집행과 하청지회 해산을 촉구했다.(사진=대우조선해양)

[뉴스캔=장덕수 기자] 대우조선해양(DSME) 서울사무소 임직원과 DSME 사내협력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협력업체 협의회는 12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하청노조 불법파업 해결을 촉구하는 집회와 호소문을 배포했습니다.

DSME 협력업체 근로자 노조인 민주노총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이하 하청지회)는 △임금 인상 30% △단체교섭 인정 △노조 전임자 인정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2일 파업을 시작, 지난 달 18일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1독(dock·배를 건조하는 작업장)을 점거해 진수(배를 물에 띄워 작업하는 공정) 작업을 방해했다. 또 지난 달 22일부터는 하청노동자 7명이 아예 1독을 점거해 농성하고 있습니다.

하청지회 불법파업이 장기화되자 지난 11일에는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가 “대우조선해양 전 구성원의 공멸을 막기 위해 하청지회가 결단을 내려라”며 파업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내어 노노 갈등으로까지 확산되는 분위기입니다. 

대우조선지회는 성명에서 “하청지회 투쟁의 장기화로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1독 진수를 막는 투쟁은 대우조선 전체 구성원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투쟁이 될 것이고, 공멸하는 투쟁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성명은 이어 “회사가 회복 불능 상태로 가고 대우조선지회가 분열된다면 지회장으로서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부터 오로지 조합원을 우선하는 제반 활동을 할 것이며, 지회의 정상적 운영에 반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들의 불법점거로 인해 대우조선해양 추산으로는 지금까지 2800억원을 상회하는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대우조선해양(DSME) 사내협력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협력업체 협의회는 12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하청노조 불법파업 해결 촉구 집회를 열고 불법파업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DSME) 사내협력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협력업체 협의회는 12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하청노조 불법파업 해결 촉구 집회를 열고 불법파업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사진=대우조선해양)

또  파업 후 지난달 3개사, 이번 달 4개사 등 총 7개 하청회사가 폐업했습니다.

이날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은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배포한 호소문에서 "실현 불가능한 요구를 내세우며 도크(건조공간)를 점거하는 불법 파업을 한 달 넘게 자행, 생산설비를 파괴하고, 직원도 폭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임직원들은 "회사가 지난해부터 2조원이 넘는 손실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불법 파업은 원자잿값 상승과 러시아 프로젝트 계약해지에 더해 회사를 회생 불가능한 상황으로 몰고 있다"면서 "하청노조의 불법 파업으로 지난달에만 2800억원이 넘는 손실이 발생했다. 파업이 계속될 경우 하루마다 매출 감소 260억원, 고정비 손실 60억원이 발생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임직원들은 "엄정한 법 집행을 통해 핵심 생산시설을 점거하고 있는 하청지회를 해산해달라"고 경찰에 요구했습니다.

협력업체 협의회도 이날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하청노조 불법파업 해결 촉구 집회를 열고 "불법 파업은 대우조선해양과 사내협력사를 넘어 기자재를 납품하는 부산·경남 사외 협력사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며 "대우조선해양과 함께하는 10만여명의 직원들이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