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한-인니 FTA 기반 공급망 재정비 협력방안 논의
상태바
대한상의, 한-인니 FTA 기반 공급망 재정비 협력방안 논의
  • 김봉철 기자
  • 승인 2022.07.2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의, 28일 인니 대통령 방한 계기 마련된 ‘인도네시아 B20 행사’에서 양국경협 확대방안 논의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아르샤드 라스짓 인니상의 회장, 양국 기업인 등 80여명 참석
대한상의
대한상의

 

[뉴스캔=김봉철 기자]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28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B20 행사(B20 Business Dialogue)에서 양국 정부 및 주요 기업인들과 함께 자유무역협정(FTA)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공급망 재정비 협력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조코 위도도(Joko Widodo)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방한(7월27일~28일)에 맞춰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와 주한인도네시아 대사관이 올해 말 예정된 G20·B20 행사 홍보(11월 13일~16, 인도네시아 발리)와 양국의 경협 활성화 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됐습니다. 

한국측에서는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회 집행위원)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진출 국내 주요기업 및 금융기관 대표들이 참석했습니다.

인도네시아측에서는 아르샤드 라스짓(Arsjad Rasjid) 인니상공회의소 회장, 신타 위드자자 깜다니(Shinta Widjaja Kamdani) 인도네시아 B20 위원장, 주요 정부인사 및 기업인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아세안 제1위 경제대국인 인도네시아가 올해 G20 의장국으로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으며, 과거 경제성장 과정에서 훌륭한 동반자였던 양국은 새로운 협력단계로 발전하고 있다”며 “한국의 기술과 자본, 인도네시아의 풍부한 자원과 노동력이 합쳐지면 상당한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우 부회장은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 심화 등 급변하는 글로벌 통상환경에 대응을 위해 양국간 교역·투자 확대와 함께 공급망 협력 등 경제협력의 폭을 넓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를 위해 인니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기업의 원할한 경영활동과 애로해결을 위해 인니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으며, 한-인니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조속히 발효되어 양국 기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인니측의 조속한 비준을 당부했습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와 개최도시 부산의 매력을 전달하며,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우 부회장은 “기후변화와 급격한 산업전환, 전쟁 등으로 인한 전 세계적 대립과 갈등의 문제는 먼 미래가 아닌 지금의 문제”라며“위기 극복 경험과 기후변화에 대응할 혁신적 기술,‘K-pop’과 ‘K-movie’ 등 전 세계인의 공감과 사랑을 받는‘K-Culture’가 있는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평가해달라”며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6월 경쟁국인 리야드(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해 공식 지지를 선언한 바 있지만, 아세안 지역 내 인도네시아의 파급력을 고려할 때 우리로선 쉽게 포기할 수 없는 대상입니다. 

내년 말 개최지 최종 투표까지 상당 기간이 남았고, 국내 주요 앵커기업들과 전문가를 포함한 스터디그룹을 통해 협력 의제를 발굴, 지속적인 교섭활동과 지지를 유도할 계획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