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다주택자들, 공시가 3억 이하 지방 저가주택 21만건...34조원어치 싹쓸이”
상태바
김회재 의원, “다주택자들, 공시가 3억 이하 지방 저가주택 21만건...34조원어치 싹쓸이”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8.2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년 반 동안 공시가 3억 이하 지방주택 2건 이상 구매자 7만8천459명
20대 이하 다주택자도 공시가 3억 이하 지방주택 8천882건, 1조원 넘게 매수
김회재 “다주택자 稅감면, 지방 저가주택 투기세력 먹이감으로 만드는 것” 
지방주택

[뉴스캔=장덕수 기자] 지난 3년 반 동안 사실상의 다주택자 8만여 명이 공시가격 3억원 이하 지방 저가주택 34조원어치를 싹쓸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회재(더불어민주당.전남 여수시을)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올해 6월말까지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공시가 3억원 이하 주택을 2건 이상 구입한 매수자 수는 7만8천459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

김회재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관련 세제 혜택까지 내놓으면서 지방 저가 주택에 투기가 성행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의원실에 따르면, 이들이 매입한 공시가 3억원 이하 지방 저가주택은 21만1천389건으로, 액수로는 33조6천194억원에 달했습니다.

주택을 2건 이상 구매한 사실상의 다주택자들이 주축이 돼 공시가 3억원 이하 지방 저가주택을 쓸어담았다는 겁니다.

지방 저가주택 구매건수가 2건 이상인 다주택자들의 연령대별 매수건수는 40대가 6만3천931건(10조6천64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50대는 5만5천601건(8조1천393억원), 60대 이상 4만4천598건(6조3천330억원), 20대 이하 8천882건, 1조3천531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의원실은 "해당 인원들 대다수는 ‘가족찬스’나 ‘갭투자’를 통해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습니다.

의원실은 "공시가 3억원 이하 지방주택을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산정 때 주택 수로 치지 않고, 다주택자 중과세율을 폐지하는 윤석열 정부의 세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이와 같은 다주택자 쓸어담기 경향이 더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회재 의원은 “윤석열 정부식 다주택자 세금 감면은 결국 지역 저가주택을 투기세력의 먹이감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외지인이 지역에 들어와 집을 쓸어담고, 집값을 올린 다음 ‘개미털기’에 나서면 결국 피해를 받게 되는 것은 삶의 터전을 지역에 두고 있는 실수요자”고 말했습니다.

김회재 의원은 이어 “부자감세 일변도의 세제 정책을 철회하고, 국민들의 주거안정을 확보할 수 있는 정책을 세심하게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