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같은 밤이면’ 90년대 인기 가수 박정운, 간경화 투병 중 별세
상태바
‘오늘 같은 밤이면’ 90년대 인기 가수 박정운, 간경화 투병 중 별세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2.09.19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신철현 기자 ]90년대 오늘 같은 밤이면’, ‘먼 훗날에등을 부른 인기 가수 박정운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57.

가요계에 따르면 박정운은 지난 17일 오후 8시쯤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서 간경화로 투병 중 사망했다.

박정운은 어린 시절 가족들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가, 홀로 한국으로 돌아와 1987MBC 강변가요제에 출전했다.

1989', '(Who, Me?)로 가요계에 데뷔한 박정운은 1990년 프로젝트 그룹 오장박 멤버로 오석준·장필순과 함께 발표한 앨범 수록곡 내일이 찾아오면으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사진=박정운 2집 앨범 ‘오늘 같은 밤이면’ 재킷
사진=박정운 2집 앨범 ‘오늘 같은 밤이면’ 재킷

1991년 발표한 2오늘 같은 밤이면’, 19933먼 훗날에를 히트시키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1992MBC 10대 가수 가요제 10대 가수상, 1992년과 1993, 1995KBS 가요대상 올해의 가수상을 수상했으며, 2002년 정규 7생 큐’(Thank you)를 발매한 뒤 새 앨범을 내지 않았다.

이후 2017KBS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그리운 목소리, 박정운&김민우 편으로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했다.

박정운은 3년 전 간경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0년 가수 박준하와 함께 새 앨범을 내기 위해 위한 작업을 시작했으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병원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간 경화와 당뇨 진단을 받았다.

한편 고인의 유족으로는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인 아내와 딸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