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영 의원, 한전 공기업이라는 이유로 책임 경영은 커녕 개선 의지조차 없어
상태바
정일영 의원, 한전 공기업이라는 이유로 책임 경영은 커녕 개선 의지조차 없어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10.1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및 자회사, 민간경쟁 사업 투자대비 회수율 10%대 이하가 절반가량
혁신계획에는 정원축소, 자산매각, 직원복지 축소 대책만
“한전, 책임경영 의식 부재 원인, 한전 패밀리 인사 때문”
한국전력

[뉴스캔=장덕수 기자] 한국전력과 그 자회사들의 민간경쟁 사업들의 투자대비 회수율은 10%대 이하 사업이 절반가량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재무구조 개선은커녕 정원축소·자산매각·직원 복지 축소 등 ‘언발에 오줌누기’식 처리에 급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일영(더불어민주당,인천 연수을) 의원은 11일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혁신계획안 및 민간경쟁 사업 회수현황' 등에 따르면, 한전 및 자회사 참여 민간경쟁 사업들의 투자대비회수율이 10%대 이하인 사업이 전체 추진 사업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일영 의원
정일영 국회의원

각 기관별로 보면, 한전 참여 해외사업 17개 중 투자대비 회수율 10%대 이하 사업은 5개였으며, 그 중 1개 사업의 회수율이 0%입니다.

특히 남동발전의 경우 총 17건의 투자사업 중 회수율 10% 대 이하 사업은 12개(70% 비중)로, 그 중 회수율 0%인 사업이 8개에 달했다. 이어 10%대 이하 사업 수는 동서발전은 총 21개 중 11개(전체 사업의 52%), 서부발전 12개 중 5개(41.6%), 남부발전 14개 중 8개(57.1%), 중부발전 17개 중 6개(35.2%)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사업수익 부진에도 불구하고, 한전과 자회사의 혁신계획안 상 내용에 따르면 △정원축소 △자산매각 △직원복지 축소 계획만 있을 뿐 전반적인 재무구조 개편과 사업구조 수익 향상을 위한 계획은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전과 그 자회사들이 책임경영 개선 의지가 없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외에도 대부분의 자회사에서 형식적 리스크 관리 조직의 독립성을 유지하고 있거나, 리스크 심사 조직이 사업 수행 현업 부서 편제하에 있는 등 리스크 심사 구조도 전반적으로 부실했습니다.

정일영 의원은 이같은 현상에 대해 한전 패밀리 인사를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최근 10년간 한전 및 자회사, 그리고 발전 5개사의 전·현직 사장들의 경우 한전과 산업부 출신이 5명 중 4명 이상을 차지했기 때문입니다. 

2012년 이후 한전과 한전KPS, 한전KDN 등 자회사와 중부·남부·서부·남동·동서 발전자회사 5곳의 전·현직 대표(전전임, 전임, 현직) 28명 중 한전 출신은 19명(67.9%)으로 가장 많았으며, 산업부 출신은 4명(14.3%), 기재부 2명(7.1%), 기타 2명(7.1% 검사 ,국세청), 민간 1명(3.6%)이었습니다. 

정일영 의원은 “지난 10년간 한전과 자회사들의 적자에도 재무구조과 개선되지 않았던 이유는 한전 패밀리 인사 때문이라는 것이 명백해졌다”면서 “경영개선 의지 하나 없는 자산 매각과 정원 및 직원복지 축소 등 ‘급한 불만 끄고 보자’식의 계획으로는 한전과 자회사들의 적자가 해소될 리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일영 의원은 “윤 정부와 추경호 기재부 장관의 잘못된 혁신계획 방향에 기관의 에너지와 국민 혈세를 낭비할 것이 아니다”면서 “이제는 비정상 경영의 일상화가 진행된 한전과 자회사들 모두 뼈를 깎는 재무구조 개선 노력과 함께 사업 수익성 창출을 위한 대안 마련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1. 에너지 공기업 재무부실 현황 예시>

구 분

자산규모

부채

영업이익

당기손익

비 고

한전

2212,225

1657,988

-143,033

-107,617

-국내 자회사 총 17개 중 8개 자회사 2년 연속 배당 실적 없음

남동발전

127847

73,499

-183

-566

-해외 4, 국내13건 총 17건 투자사업 중 회수율 10%대 이하 사업 12(전체 중 70%), 그 중 회수율 0% 사업 8

서부발전

121,620

823

-601

-509

-해외9, 국내 3건 총 12건 중 회수율 10% 이하 사업 5(전체 중 41.6%), 그 중 0% 회수율 사업 3

중부발전

156,242

11429

-544

-756

(당기순손실)

해외7, 국내 17개 사업 중 회수율 10%이하인 건 6(전체 중 35.2%), 그 중 4건이 0%

<2. 한전 및 자회사 전·현직 대표 출신 현황 및 비중>

구분

한전

서부

남부

중부

남동

동서

KPS

KDN

MCS

원자력연료

현임

(산업부)

(한전)

(산업부)

(한전)*

(한전)

(검사/

관세청장)

(한전)

(한전)

(한전)

(한전)

전임

(산업부)

(한전)

(교수)

(한전)

(한전)

(기재부/

산업부)

(한전)

(한전)

 

(한전)

전전임

(산업부)

(한전)

(한전)

(한전)

(한전)

(기재부)

(한전기공)

(국세청)

 

(한전)

*91년 입사, 2004년부터 중부발전 발전처 기술전문팀장으로 내부승진

 

구분

인원 수

비 중

한전(한전기공1 포함)

19

67.9

산업부

4

14.3

기재부

2

7.1

민간

1

3.6

기타(검사, 국세청)

2

7.1

28

1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