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소비자물가 5∼6%대 오름세 예상에 또 빅스텝…기준금리 3%
상태바
한은, 소비자물가 5∼6%대 오름세 예상에 또 빅스텝…기준금리 3%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10.12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통위...한국·미국 간 기준금리 격차 확대, 환율·물가 추가 상승 위험
한미간 금리 격차 커지면  외국자본 유출 및 원화 가치 하락 불가피
미국 다음달초 자이언트 스텝 밟으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나설 듯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캔=장덕수 기자] 한국은행이 7월 이후 석 달 만에 다시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하는 '빅 스텝'을 선택했습니다.

이날 올해 다섯번째인 기준금리 인상으로 일단 미국과의 격차는 0.00∼0.25%포인트로 좁혀졌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2일 오전 9시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어 현재 연 2.50%인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올려 3.00%로 정했습니다.

3%대 기준금리는 2012년 10월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며 한해에 다섯 차례 연속 인상한 것도 한은 역사상 처음입니다.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회의 의결문에서 "높은 물가 오름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환율 상승으로 물가의 추가 상승 압력과 외환 부문 리스크(위험)가 증대되는 만큼 통화정책 대응의 강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비자물가와 관련해 "앞으로 소비자물가는 환율 상승의 영향 등이 추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면서 상당 기간 5∼6%대의 높은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 전망치(5.2%·3.7%)에 대체로 부합하겠지만, 환율 상승과 주요 산유국 감산 등으로 상방 리스크가 큰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국내 경기 전망에 대해 "앞으로 글로벌 경기 둔화,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성장세가 점차 낮아질 것"이라며 "올해 성장률은 지난 8월 전망치(2.6%)에 대체로 부합하겠지만 내년의 경우 전망치(2.1%)를 하회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금통위는 "국내 경기가 둔화되고 있지만, 물가가 목표 수준을 크게 상회하는 높은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며 기준금리 추가 인상도 예고했습니다.

금통위는 2020년 3월 16일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포인트 낮추는 이른바 '빅컷'(1.25→0.75%)을 단행했고 같은 해 5월 28일 추가 인하(0.75→0.50%)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인하했습니다.

이후 아홉 번의 동결을 거쳐 지난해 8월 26일 마침내 15개월 만에 0.25%포인트 올리면서 이른바 '통화정책 정상화' 시작을 알렸습니다.

기준금리는 이후 같은 해 11월, 올해 1·4·5·7·8월과 이날까지 약 1년 2개월 사이 0.25%포인트씩 여섯 차례, 0.50%포인트 두 차례, 모두 2.50%포인트 높아졌습니다.

금통위가 '당분간 0.25%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포워드 가이던스(사전예고 지침)까지 깨고 이날 역대 두 번째 빅 스텝에 나선 것은, 무엇보다 아직 물가 오름세가 뚜렷하게 꺾이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9월 소비자물가지수(108.93)는 작년 같은 달보다 5.6% 올랐습니다. 상승률은 8월(5.7%)에 이어 두 달 연속 낮아졌지만, 5%대 중반에서 크게 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앞으로 1년의 물가 상승률 전망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일반인)도 9월 4.2%로 2개월째 내림세지만, 7월 역대 최고 기록(4.7%) 이후 석 달 연속 4%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과 미국 간 기준금리 격차 확대와 이에 따른 환율·물가의 추가 상승 위험도 빅 스텝 결정의 주요 배경입니다.

물가상승률

(전년동기비, %)

 

21.4/4

22.1/4

2/4

3/4

7

8

9

소비자물가1)

3.5

3.8

5.4

5.9

6.3

5.7

5.6

(1.0)

(1.5)

(2.1)

(1.1)

(0.5)

(-0.1)

(0.3)

농축수산물

5.2

2.7

3.6

6.8

7.1

7.0

6.2

공업제품

4.6

5.4

8.5

7.5

8.9

7.0

6.7

(석유류)

29.1

22.5

36.3

23.7

35.1

19.7

16.6

(석유류 제외)

1.5

3.1

4.5

5.1

5.0

5.1

5.2

전기수도가스

1.4

2.9

8.7

15.3

15.7

15.7

14.6

서비스

2.8

3.0

3.5

4.1

4.0

4.1

4.2

(공공서비스)

2.7

0.8

0.7

0.7

0.8

0.8

0.7

(개인서비스)

3.1

4.2

5.1

6.1

6.0

6.1

6.4

근원인플레이션율

 

 

 

 

 

 

 

식료품·에너지 제외

2.2

2.8

3.5

4.0

3.9

4.0

4.1

(관리물가2) 제외)

2.1

3.3

4.1

4.8

4.7

4.8

4.8

농산물·석유류 제외

2.6

3.2

4.0

4.5

4.5

4.4

4.5

기대인플레이션율3)

2.6

2.7

3.4

4.4

4.7

4.3

4.2

: 1) ( )내는 전기비 2) 시장에서의 수요·공급보다는 정부의 직·간접적 영향을 크게 받는 가격으로, 공공서비스, 전기·수도·가스, 담배, 급식 등의 가격을 포함 3)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일반인 기준), 분기수치는 기간중 월평균

빅 스텝 직전까지 한국(2.50%)과 미국(3.00∼3.25%)의 기준금리(정책금리) 격차는 최대 0.75%포인트였습니다.

만약 이날 금통위가 베이비스텝(0.25%포인트 인상)만 밟았다면, 11월 초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이 예상대로 네 번째 자이언트 스텝에 나설 경우 두 나라의 금리 차이가 1.25%포인트(미국 3.75∼4.00%·한국 2.75%)까지 커질 수 있었습니다.

1.25%포인트는 역대 최대 한미 금리 역전 폭(1996년 6월∼2001년 3월 역전 당시 1.50%포인트)에 근접한 수준으로, 더 높은 수익률을 좇아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가고 원화 가치가 떨어질(원/달러 환율 상승) 가능성이 사상 그 어느 때보다 커진다는 뜻입니다.

한미 금리 격차가 벌어지면서 환율이 더 뛰면 어렵게 정점을 통과 중인 인플레이션도 다시 들썩일 수 있습니다. 원화 가치가 떨어질수록 같은 수입 제품의 원화 환산 가격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이날 금리인상으로 미국과의 격차는 일단 0.00∼0.25%포인트로 좁혀졌지만 다음 달 초 연준이 4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밟을  경우 차이는 0.75∼1.00%포인트로 곧 다시 벌어지게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