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맏형 진 ‘입영 연기 취소’ 군대 간다....멤버들 순차적 병역 이행
상태바
BTS 맏형 진 ‘입영 연기 취소’ 군대 간다....멤버들 순차적 병역 이행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2.10.1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신철현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팀의 맏형 진을 시작으로 다른 멤버들도 순차적으로 입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이 병역 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준비에 착수했다멤버 진은 오는 10월 말, 입영 연기 취소를 신청할 예정이다. 다른 멤버들도 각자의 계획에 따라 순차적으로 병역을 이행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빅히트뮤직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그동안 병역 이행 계획을 구체화해 왔으며, 2030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부산 콘서트가 마무리된 지금이 이를 알려 드리기에 가장 적절한 시기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사진=빅히트뮤직​
사진=빅히트뮤직​

이어 당사와 멤버들은 대략 2025년에는 방탄소년단 완전체 활동의 재개를 희망하고 있지만, 현 시점에 정확한 시기를 특정하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1992년생으로 만 30세인 BTS 맏형 멤버 진은 지난 2020년 개정된 병역법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입영 연기 추천을 받아 올해 말까지 입영이 연기된 상태이다.

현행 병역법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예술·체육 분야 특기를 가진 사람으로서 문체부 장관이 추천한 사람을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할 수 있도록 규정한다.

그러나 병역법 시행령에는 예술·체육 분야 특기로 '대중문화'는 포함되지 않아 국위 선양을 하는 대중문화예술인에 대한 형평성 문제가 제기돼 왔다.

한편 진은 '30세까지 입영 연기'를 자체 철회하면서, 입영통지서가 나오는 대로 현역으로 입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