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치 후 25년, 저장은 20%도 못하는 해양오염물질 저장시설
상태바
설치 후 25년, 저장은 20%도 못하는 해양오염물질 저장시설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10.25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공단에서 운영 중인 13개 해양오염물질 저장시설 평균 저장률 18.1%
해양환경공단 오염물질 수거 배너(사진=홈페이지)
해양환경공단 오염물질 수거 배너(사진=홈페이지)

[뉴스캔=장덕수 기자] 해양환경공단은 '해양환경관리법'상 해양오염물질 수거·저장 사업을 해양수산부로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습니다. 

현재 광양, 마산, 진해, 사천, 통영, 옥계, 속초, 군산, 평택, 목포, 완도, 제주, 서귀포 등 13개 항만에서 해양오염물질 저장시설을 운영 중입니다.
 

안병길 국회의원
안병길 국회의원

그러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안병길 의원(국민의힘,부산 서구동구)이 해양환경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해양오염물질 수거량은 연간 1만톤에 달하지만 저장 가능 용량은 최대 1,580톤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저장공간이 적어도 너무 적은 것입니이다.
 
안 의원이 작년 기준 13개 사업소별 수거량으로 오염물질 저장률을 따져보니 평균 18.1%에 불과했습니다. 열 중 여덟은 담아낼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진해항이 32.1%로 그나마 저장률이 가장 높았으며, 해양오염물질 수거량을 1, 2위인 목포항·옥계항은 각각 10.8%, 9.1%로 보관률은 하위 1, 2위를 기록했습니다.
 
이쯤되면 심각한 수준인데도, 해양환경공단은 해양오염물질 저장시설 증설을 하지 않았습니다. 

각 저장시설은 모두 지난 '96년부터 '98년사이에 설치되어 약 25년이 지난 노후시설입니다. 
그럼에도 지난 '19년 진해사업소 저장시설만 빌지/슬러지 탱크 용량을 증설했을 뿐 다른 변화를 꾀한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안 의원은 “해양오염물질 수거도 중요하지만 처리까지 완벽히 되어야 수거활동까지 의미 있게 된다. 오염물질을 아무리 수거한들 처리가 안 된다면 육상으로 쓰레기를 옮긴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산업발전 속도에 비례하여 증가한 해양오염물질 수거량에 발맞춰 저장시설 증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