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HSI, 개식용 농장서 구조한 34마리 미국 입양보내
상태바
한국HSI, 개식용 농장서 구조한 34마리 미국 입양보내
  • 황경숙 기자
  • 승인 2022.11.0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약 백만 마리 개, 수 천 개 개농장서 사육...‘개 식용 종식’ 정부 빠른 결단 촉구
과반수 이상 '개 식용 금지 찬성’에도 정부, ‘개 식용 종식’ 논의 무기한 연장 
HSI 임시 보호소에 도착한 모습(사진=한국HSI)
HSI 임시 보호소에 도착한 모습(사진=한국HSI)

[뉴스캔=황경숙 기자] 정부가 여전히 개 식용의 단계적 철폐를 위한 결단을 하지 못하는 가운데 동물보호단체 '한국 휴메인 소사이이어티 인터내셔널'(이하 한국HSI)는 구조견 34마리를 미국으로 입양 보냈습니다.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 HSI)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로 20년여년 동안 과학, 협력, 교육, 체험 프로그램 등을 통해 모든 종류의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힘써 왔습니다.

국제 동물보호단체인 HSI는 개 식용이 이루어지는 주요 국가인 한국, 중국,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집중해서 개식용 산업을 완전하게 종식시키기 위해 다양한 캠페인 활동, 봉사 활동 및 입법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HSI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미국에 입양되는 ‘로미오’, ‘누리’, ‘데이지’, ‘피닉스’, ‘브라운 베어’ 등 새로운 이름을 갖게된 구조견들은 주로 경기도, 전주, 충주 지역에 위치한 개농장에서 구조됐습니다.

안전하게 구조된 34마리의 개들은 미국으로 떠나기 직전까지 국내 보호소에서 보살핌을 받으며 출국에 필요한 접종, 치료와 검사를 받았습니다. 

개들은 구조되기 전까지 좁은 철창 안에 갇혀 물과 음식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한 채 방치되어 있었으며, 피부병 및 눈 질병을 앓고 있었습니다.

미국 워싱턴 DC 지역에 도착하면, 이곳에 위치한 임시보호소에서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한 후 새로운 가족을 만날 준비를 하게 됩니다. 

한국HSI는 정부 및 관련 기관들의 적극적인 관여와 빠른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지난 10월 한국 HSI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5%가 개 식용 경험이 없거나, 향후에 개를 먹지 않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응답자의 56%는 개 식용 금지 법제화에 찬성 의사를 밝힌 바 있지만, 여전히 전국에는 약 백만 마리의 개들이 수 천개의 개농장에 갇혀 사육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HSI이상경 팀장은 “이번에 미국으로 운송되는 구조견들은 더이상 도축될 걱정없이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겠지만, 한국에는 여전히 수많은 개들이 개고기를 소비하는 극히 일부의 사람들로 인해 열악하고 끔찍한 개 농장에서 고통받고 있다” 라며 “정부가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를 공식 출범한지도 벌써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개 식용 종식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논의가 계속해서 미뤄지고 있는 지금, 관련 정부기관들은 더 이상 개들이 비좁고 끔찍한 개농장에서 고통받지 않도록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한국HSI는 지속적으로 개식용 금지를 위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한국 HSI는 2015년부터 ‘변화를 위한 모델(Models for Change)’ 캠페인을 진행하며, 개농장주들이 보다 인도적인 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올해까지 국내 17개 개 농장을 영구적으로 폐쇄하였으며, 2,500마리 이상의 개를 구조하여 미국, 캐나다, 영국 등으로 입양 보낸 바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