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범인 공격으로 죽거나 다친 경찰관 2301명
상태바
최근 5년간 범인 공격으로 죽거나 다친 경찰관 2301명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11.2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정권, 범인인권만 챙기고 공권력은 땅에 떨어져...국민위해 경찰 총기, 테이저건 등 사용 적극 검토

[뉴스캔=장덕수 기자] 최근 5년간 범인으로부터 공격을 받아 다친 경찰관 수가 2천3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정우택(국민의힘.충북 청주시상당구)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경찰관 순직 공상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범인에게 공격당해 다친 경찰관은 2천301명, 2018년엔 사망자도 나왔습니다.

연도별로는 2017년 453명, 2018년 536명, 2019년 608명, 2020년 441명이었고 지난해에는 263명입니다. 

코로나19 시국에서 부상자가 줄긴 했으나 여전히 수백 명이 매년 공상을 입는 셈입니다.

질병으로 사망한 경찰관도 최근 5년간 4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9명, 안전사고 사망자는 6명입니다.

피습과 질병 등을 모두 합해 최근 5년간 순직한 경찰관은 총 72명, 부상한 경찰관은 8천237명을 기록했습니다.

정 의원은 “좌파정권 동안 범인 인권만 챙기고 공권력은 땅에 떨어진 것 같다”면서 “총기, 테이저건 등을 적극적으로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매뉴얼과 관련 규정을 개선하고 경찰관 트라우마센터(마음동행센터)도 확대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청은 현직 경찰관과 검시조사관, 의경 등이 이용할 수 있는 마음동행센터를 전국 18곳에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36곳까지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연차별로 2024년 서울·인천·경기 남북부·세종 5곳, 2025년 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제주 8곳, 2026년 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 5곳에 증설한다는 계획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